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의장 "정치, 길 잃어가고 있어…남은 우리가 해야 할 몫"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사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이건만, 정치는 길을 잃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그러나 하늘에서 도와달라고, 지켜봐달라고 말씀드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 짐은 이제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노 전 대통령의 첫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 의장은 "대통령님은 뒤돌아보지 마십시오. 부디 당신을 사랑한 사람들과의 추억만 간직하고 평안하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라며 "노무현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존경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장으로 치러지던 이별의 시간 이레 동안 수백만의 국민은 뜨거운 눈물과 오열 속에 저마다 '내 마음속 대통령'을 떠나보내야 했다"며 "반칙과 특권에 맞서 싸웠던 나의 대리인을 잃은 절망, 당신에 대한 사랑을 너무 늦게 깨달은 회한,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대통령님은 국민을 사랑했다. 노무현이 걸었던 그 길은 국민 통합의 여정이었다"며 "당신께선 지역주의와 분열의 정치에 단호했다. 2002년 12월 19일 대통령님의 당선은 그 자체로 지역주의 해소의 상징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완성하지 못했던 세 가지 국정 목표.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 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의장은 "분명하게 기억하지 않는다면 두 번 잃는 것"이라며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포기하지 않는 강물처럼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97,000
    • +0.88%
    • 이더리움
    • 321,700
    • -0.37%
    • 리플
    • 526
    • +1.93%
    • 라이트코인
    • 158,300
    • -1.73%
    • 이오스
    • 8,330
    • -0.71%
    • 비트코인 캐시
    • 502,500
    • -1.95%
    • 스텔라루멘
    • 164
    • -1.2%
    • 트론
    • 38.6
    • +0.25%
    • 에이다
    • 12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200
    • +4.85%
    • 모네로
    • 115,600
    • +1.04%
    • 대시
    • 195,80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10,270
    • -1.34%
    • 155
    • -0.64%
    • 제트캐시
    • 125,000
    • +7.48%
    • 비체인
    • 9.37
    • -0.31%
    • 웨이브
    • 3,231
    • -3.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5
    • -1.89%
    • 비트코인 골드
    • 32,100
    • -1.26%
    • 퀀텀
    • 4,258
    • -1.64%
    • 오미세고
    • 2,488
    • -4.23%
    • 체인링크
    • 2,261
    • +1.2%
    • 질리카
    • 29.9
    • -3.85%
    • 어거
    • 28,05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