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J오쇼핑 "접착제 없어 분리수거 쉬운 100% 종이 포장재 도입"

(사진제공=CJ오쇼핑)
(사진제공=CJ오쇼핑)

CJ오쇼핑이 TV홈쇼핑 업계 최초로 100% 종이 포장재를 도입한다.

CJ오쇼핑은 포장 테이프와 같은 접착제 없이 100% 종이로 이뤄진 배송 상자를 사용하는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 제도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로써 유해물질 배출량을 줄이고,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재활용 분리수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CJ오쇼핑은 지난해부터 비닐테이프 대신 종이테이프, 비닐 에어캡 대신 종이 완충재, 부직포 의류 포장재 대신 종이 행거박스, 스티로폼 박스 대신 친환경 소재로 이뤄진 종이 보냉패키지를 도입해 친환경 포장재 적용에 앞장섰다. 이번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 운영은 친환경 포장재를 위한 세 번째 활동으로, 비닐, 부직포, 스티로폼 등 물품 배송에 가장 많이 쓰이면서 환경에 유해했던 대표적인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는 ‘3無’ 포장재 추진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에코테이프리스 박스’는 전체 상자가 종이로 된 조립형 구조이기 때문에 박스 내ㆍ외부에 접착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상자에 표시된 자르는 선을 손으로 뜯어 개봉할 수 있으므로, 비닐테이프를 일일이 떼어내지 않아도 된다.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는 CJ오쇼핑부문의 자체 브랜드인 셀렙샵 에디션, 씨이앤, 엣지, 장미쉘바스키아 등 패션 의류 및 잡화 상품에 우선 적용해 운영한다.

CJ오쇼핑의 SCM 임재홍 담당은 “친환경 포장재 단가가 높아 기업으로서 부담은 있지만, 자원 순환과 유해물질 배출량 저감 등 환경 전반을 고려해 지속해서 친환경 포장재 개발과 적용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과대포장을 지양하고 친환경 포장재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어 업계 전반에 친환경 포장재 적용이 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80,000
    • -1.88%
    • 이더리움
    • 225,700
    • -1.27%
    • 리플
    • 321
    • +0.31%
    • 라이트코인
    • 90,100
    • +2.85%
    • 이오스
    • 4,284
    • -0.83%
    • 비트코인 캐시
    • 362,700
    • -0.14%
    • 스텔라루멘
    • 96.1
    • +3.11%
    • 트론
    • 21.1
    • +1.93%
    • 에이다
    • 75.2
    • +3.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000
    • -0.32%
    • 모네로
    • 97,500
    • -0.15%
    • 대시
    • 143,300
    • +1.49%
    • 이더리움 클래식
    • 8,060
    • +10.94%
    • 96.4
    • +20.2%
    • 제트캐시
    • 70,900
    • +0.71%
    • 비체인
    • 6.23
    • -0.8%
    • 웨이브
    • 1,970
    • +7.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12.44%
    • 비트코인 골드
    • 16,990
    • +2.41%
    • 퀀텀
    • 3,071
    • +0.72%
    • 오미세고
    • 1,442
    • +2.27%
    • 체인링크
    • 3,114
    • -6.77%
    • 질리카
    • 13.7
    • +4.58%
    • 어거
    • 18,000
    • +1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