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V인베스트, `땡큐 BTS'..2650% 투자 차익

▲펀드현황(SV인베스트먼트 홈페이지)
▲펀드현황(SV인베스트먼트 홈페이지)

2006년 설립 이후 성장세인 SV인베스트먼트가 지난해 2.5배 이상의 영업이익 증대를 시현했다. 방탄소년단(BTS)을 배출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초기 투자했던 것이 큰 결실로 돌아왔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SV인베스트는 지난해 4~12월 연결기준 254억 원의 영업수익(매출)과 76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전날 공시했다. 1년 전 같은 기간 매출 103억 원, 영업이익 30억 원 대비 각각 2.5배가량 증가한 규모다.

투자금 회수(엑시트)에 해당하는 성과보수가 큰 폭으로 늘면서, 투자조합수익이 98억 원에서 244억 원으로 149% 치솟은 결과다. 이 기간 당기순이익은 25억 원에서 76억 원으로 204% 급증했다.

이 같은 배경에는 BTS를 키운 빅히트엔터가 자리한다.

벤처캐피탈(VC) 업계에 따르면 SV인베스트는 2011년 4월부터 ‘KIF-SV IT전문투자조합’ 등 여러 펀드를 통해 빅히트엔터에 총 40억 원을 투자했다. BTS가 데뷔한 이후 본격적인 엑시트를 진행해 지난해 5월까지 전량 매도하면서 약 1100억 원을 회수했다. 투자 원금 대비 27.5배에 달하는 수익률이다. 차익은 무려 2650%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SV인베스트는 지난해 코스닥에 상장하며 VC업계 대형사로 성장했다. 벤처펀드 운용자산 현황은 지난해 말 기준 5600억 원 규모로 업계 10위권이다.

회사 관계자는 “빅히트엔터 외에 카페24, 바이오솔루션, 천보, 엔지스테크널러지 등에서도

투자 대비 높은 수익률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12,000
    • +0.75%
    • 이더리움
    • 298,800
    • +1.18%
    • 리플
    • 459
    • +1.1%
    • 라이트코인
    • 121,700
    • +10.53%
    • 이오스
    • 7,655
    • +4.43%
    • 비트코인 캐시
    • 486,400
    • +0.3%
    • 스텔라루멘
    • 161
    • +0%
    • 트론
    • 31.8
    • +1.59%
    • 에이다
    • 104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600
    • -1.77%
    • 모네로
    • 102,100
    • +0.98%
    • 대시
    • 191,8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8,630
    • +1.82%
    • 100
    • -1.96%
    • 제트캐시
    • 86,700
    • -0.97%
    • 비체인
    • 9
    • +0.67%
    • 웨이브
    • 3,353
    • -4.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9
    • -0.22%
    • 비트코인 골드
    • 26,660
    • -0.11%
    • 퀀텀
    • 3,532
    • -0.22%
    • 오미세고
    • 2,349
    • -0.04%
    • 체인링크
    • 1,401
    • -5.08%
    • 질리카
    • 24
    • -2.43%
    • 어거
    • 28,090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