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T, MWC19서 AI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솔루션 ‘슈퍼노바’ 공개

반도체 품질평가 공정, IPTV 화질 업스케일링 등 5G시대 혁신 서비스에 활용

(사진제공=SK텔레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다양한 산업에 적용 가능한 AI 기술로 5G 황금시대를 앞당긴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오는 25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열리는 MWC19서 자사 AI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솔루션 ‘슈퍼노바’를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슈퍼노바는 영상이나 음원의 화질을 개선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작업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준다. 이는 이미지나 영상, 음원 데이터를 처리하는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의 SR(Super Resolution) 기술이 적용돼 가능해졌다.

슈퍼노바는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 기존 미디어 파일, 산업용 장비의 센서가 감지한 이미지를 다양하게 분석할 수 있다. 산업현장과 개인 고객 대상 서비스 모두에 응용할 수 있어, 스마트팩토리∙콘텐츠 플랫폼∙지능형 보안 서비스∙e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SK텔레콤은 전시관 5G 커넥티드 팩토리 부스에 슈퍼노바를 활용한 반도체 제조공정 혁신 모델을 전시한다. 데모룸에서 슈퍼노바와 방송∙콘텐츠를 결합한 솔루션을 공개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SK하이닉스 반도체 품질평가(Quality Assessment, QA) 공정에 슈퍼노바를 시범 적용했다. 이후 지속적인 성능 개선을 통해 생산성을 제고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슈퍼노바 적용 후 웨이퍼 이미지를 검사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반도체 웨이퍼의 불량을 판정하는 QA 공정에는 고품질의 반도체 영상 취득이 필수적이다. 기존 반도체 공정은 웨이퍼를 여러 차례 반복 촬영하고 그 영상을 합성하는 작업을 거쳐 왔다. 하지만, 슈퍼노바의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AI가 영상을 분석한 뒤로 촬영 횟수와 처리 시간이 대폭 줄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SM엔터테인먼트 등과 슈퍼노바를 활용한 콘텐츠 혁신도 나서고 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7월 자사 IPTV 인프라에 슈퍼노바를 적용했다. 이후 방송사가 송출한 원본 영상을 한 단계 높은 화질로 시청자에게 제공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이는 AI기반 미디어 품질 향상 기술(AI Media Upscaling)이 유료방송에 적용된 국내 최초 사례다. 향후 5G 이동통신과 함께 발전할 UHD 방송 및 모바일 게임,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의 혁신에도 활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슈퍼노바’를 SM엔터테인먼트의 미디어 데이터베이스에 접목해 △미디어 파일의 음질을 원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기술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의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음원 분리 기술(AI Vocal Remover)’도 선보인다.

슈퍼노바는 지능형 보안∙e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자사 보안 서비스에 슈퍼노바를 적용, 지능형 CCTV가 촬영한 영상 속 침입자를 식별하는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SK텔레콤은 SK 스토아와 함께 e커머스 상품에 슈퍼노바를 적용,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전진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은 “AI 기반 고속 미디어 개선 기술은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B2B∙B2C 서비스로 폭넓게 응용 가능하다”며 “SK텔레콤은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슈퍼노바를 활용한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하고, 5G 고도화에 발맞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사진제공=SK텔레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03,000
    • -1.4%
    • 이더리움
    • 257,900
    • -1.97%
    • 리플
    • 383
    • -1.54%
    • 라이트코인
    • 112,200
    • -3.85%
    • 이오스
    • 4,896
    • -3.33%
    • 비트코인 캐시
    • 368,100
    • -1.84%
    • 스텔라루멘
    • 114
    • -0.86%
    • 트론
    • 32.5
    • +2.2%
    • 에이다
    • 91.8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000
    • +0.57%
    • 모네로
    • 96,600
    • -1.57%
    • 대시
    • 161,600
    • +2.79%
    • 이더리움 클래식
    • 7,580
    • +3.12%
    • 101
    • -1.94%
    • 제트캐시
    • 96,600
    • -3.3%
    • 비체인
    • 8.14
    • +6.4%
    • 웨이브
    • 2,234
    • -2.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0.34%
    • 비트코인 골드
    • 28,290
    • -1.66%
    • 퀀텀
    • 3,797
    • -0.39%
    • 오미세고
    • 1,952
    • -2.98%
    • 체인링크
    • 4,031
    • -5.97%
    • 질리카
    • 17.7
    • -1.11%
    • 어거
    • 18,660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