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한금융, 7500억 원 규모 유증…"자본여력 우려 해소"

신한금융지주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7500억 원 규모(약 1750만 주)의 제3자 배정 전환우선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주가는 4만2900원이다. 최근 1개월간의 신한지주 주가의 가중평균가를 기준으로 산출했다. 전환우선주 형태로, 발행 1년 뒤부터 4년까지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를 준다. 4년 동안 전환권을 행사하지 않을 때에는 자동으로 보통주로 전환된다.

이번 유증은 앞으로 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을 인수할 때 필요한 우량 자본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가 전략ㆍ재무적 파트너인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 형태로 유증에 참여한다. 자산운용 분야에서 차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신한지주 측은 말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최근 성공적인 대형 M&A로 감소한 자본 여력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사전적으로 해소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보통주로 전환이 예정된 우량 자본 확보를 통해 보통주 자본비율 관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전환우선주가 바젤3 규제자본으로 인정받기 위한 정관 개정안도 함께 결의했다.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를 확정하고, 5월 발행 시 적격자본 인정요건을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23,000
    • +1.12%
    • 이더리움
    • 200,000
    • +0.45%
    • 리플
    • 386
    • -0.51%
    • 라이트코인
    • 93,650
    • -0.37%
    • 이오스
    • 6,260
    • -0.15%
    • 비트코인 캐시
    • 349,100
    • +1.83%
    • 스텔라루멘
    • 139
    • +1.45%
    • 트론
    • 30.2
    • +0%
    • 에이다
    • 92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900
    • -1.45%
    • 모네로
    • 79,100
    • -0.37%
    • 대시
    • 142,400
    • +0.63%
    • 이더리움 클래식
    • 7,190
    • -0.13%
    • 92.9
    • -1.9%
    • 제트캐시
    • 79,450
    • -1.18%
    • 비체인
    • 9.91
    • -1.88%
    • 웨이브
    • 3,648
    • +1.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5
    • +4.59%
    • 비트코인 골드
    • 20,860
    • -0.52%
    • 퀀텀
    • 3,386
    • -1.74%
    • 오미세고
    • 2,256
    • -0.61%
    • 체인링크
    • 1,285
    • -4.81%
    • 질리카
    • 25.2
    • -2.32%
    • 어거
    • 29,160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