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에스트래픽, 기아차 전기차 공용충전인프라사업 파트너사 선정

교통솔루션 전문기업 에스트래픽은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 전기차 공용충전인프라 사업 협력 파트너사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에스트래픽과 기아차는 미래 서비스 산업인 전기차 시장 확대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해 ‘전국 충전 인프라 구축과 충전 솔루션 및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에스트래픽은 기아차 지점, 대리점, 제휴 거점 외에도 전략적 판매 집중 지역 등에 공용 충전인프라를 구축한다. 기아차를 구매하는 법인, 정부기관,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충전기 및 서비스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충전기 설치고객에는 충전 프로모션, 포인트 적립 및 할인, 예약 충전, 집중형 충전소 내 전용 충전기 배정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충전기 구축 비용 부담으로 전기차 구입을 고려하는 렌터카, 택시 등을 대상으로는 초기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금융상품 연계형 원스탑 충전 서비스도 제공한다.

에스트래픽은 지난 2017년 12월 전기차 충전사업을 본격화한 이후교통 솔루션 노하우를 인정받아 작년 환경부, 경기도, 산업통상자원부의 전기차 충전소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마트, CU 등 유통점, 생활편의시설 100여곳에 초급속 192기, 급속 56기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민간사업자 중 가장 많은 충전인프라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아차뿐만 아니라 이마트, BGF리테일까지 전국에 인프라를 가진 기업들과 업무제휴를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의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하이패스 등 교통 솔루션 전문 업체의 강점을 살려 주차와 충전을 한번에 처리하는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도심 및 주거·생활 환경에 최적화된 모델로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