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팬이라면 뮤지션 고집 응원해야"…김이나, '더팬' 마지막 깊은 속내

(출처=김이나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김이나 인스타그램 캡처)

작사가 김이나가 '더팬' 종영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지난 10일 김이나는 SNS를 통해 전날(9일) 있었던 SBS '더팬' 종방연 소식을 전했다. 해당 포스팅에서 김이나는 출연진 및 심사위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남다른 소회를 남겼다.

특히 김이나는 "절대평가가 아닌 감상적 평가를 허용해준 프로그램"이라며 '더팬'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팬이란 아티스트가 타협하지 않고 고집을 부리는 것조차 응원하는 마음일 것"이라며 뮤지션과 팬 간의 관계를 해석했다. 더불어 "쏟아지는 의견과 평가 속에서도 개성을 지켜온 아티스트들이 오랫동은 음악을 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이나는 지난해 11월부터 '더팬'에 출연하며 숨겨져 있던 뮤지션들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낸 바 있다. 해당 방송에는 김이나를 비롯해 유희열, 이상민, 보아 등이 함께 출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