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환경미화원 보호 조치 이행 안한 지자체와 업체 14곳 형사입건

고용노동부가 환경미화원 보호를 위한 안전보건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위탁 업체 14곳을 형사입건하고,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지 않은 82곳에 대해 과태료 4억5000만원을 부과했다.

고용부는 지난해 11월1일부터 12월 14일까지 환경미화원을 고용하고 있는 모든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위탁 업체 109곳에 대해 예고없이 '안전보건 기획감독'을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고 13일 밝혔다.

이번 감독결과 환경미화원이 늘 사용하는 청소차량에 추락위험이 있는 탑승설비를 설치하거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작업계획서를 작성하지 않은 사례를 확인했다. 일부 사업장에서는 생활폐기물을 싣고 내리는 동안 발생하는 신체부담작업에 대한 유해요인 조사를 실시하지 않는 등 '산업안전보건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업주의 안전보건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에 따라 환경미화원 보호를 위한 안전보건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위탁업체 14곳(지자체 2곳, 민간위탁 12곳)에 대해서는 바로 형사입건했다.

안전보건교육 및 근로자 건강진단 등을 실시하지 않은 82곳(지자체 27곳, 민간위탁 55곳)은 4억5000여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위반사항은 모두 개선토록 시정명령했다.

고용부는 환경미화원을 고용하거나 위탁하고 있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주요 위반사례를 통보하고, 자율적으로 법 위반 사항을 개선‧시정토록 할 방침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앞으로 환경미화원의 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사업장에 대하여는 감독을 강화하는 등 환경미화원의 사고예방을 위한 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4,000
    • -0.75%
    • 이더리움
    • 153,000
    • -1.73%
    • 리플
    • 349
    • -1.41%
    • 라이트코인
    • 65,900
    • -1.93%
    • 이오스
    • 4,054
    • -2.33%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3.05%
    • 스텔라루멘
    • 117
    • -4.87%
    • 트론
    • 25
    • -1.57%
    • 에이다
    • 60.8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50
    • -0.2%
    • 모네로
    • 58,750
    • -2.24%
    • 대시
    • 101,300
    • -1.84%
    • 이더리움 클래식
    • 5,475
    • +3.88%
    • 55.3
    • -0.53%
    • 제트캐시
    • 61,900
    • -2.36%
    • 비체인
    • 6.56
    • +4.79%
    • 웨이브
    • 3,085
    • -0.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
    • 비트코인 골드
    • 14,480
    • -2.55%
    • 퀀텀
    • 2,775
    • -1.66%
    • 오미세고
    • 1,750
    • -1.74%
    • 체인링크
    • 508
    • -4.86%
    • 질리카
    • 20.7
    • -2.81%
    • 어거
    • 16,130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