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탈 패키지ㆍ유튜래블'...2019년 해외여행 트렌드는?

하나투어, 700만 명 예약 데이터 분석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2019년 기해년을 맞이한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분주한 가운데, 늘어나는 수요 만큼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올해 해외여행 트렌드는 어떻게 달라질까.

하나투어는 2018년 해외여행객 약 700만 명의 예약 데이터를 분석해 이를 기반으로 2019년 해외여행 7대 트렌드를 예측했다.

◇ 탈(脫) 패키지 상품이 뜬다 = 2019년 패키지 여행시장에서는 연령대나 관심사 기반의 소셜형 패키지상품, 여행객이 직접 만드는 DIY 패키지 등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항공권을 따로 예약하고 해외 현지에서 투어 그룹에 합류하는 여행객들은 지난 5년간 연평균 11%씩 증가했다.

여행 일정을 취향껏 조립하는 스마트한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 올해에는 패키지 여행시장도 여행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개별 맞춤 서비스를 한층 고도화할 전망이다.

◇ 자유여행이 1% 아쉽다면? 현지 가이드 투어 = 2018년 자유여행 시장에서는 현지투어 붐이 거세게 일었다. 최근 여행지의 안전 이슈가 여러 차례 부각된 데다, TV 속에서는 인문학 예능이 인기를 끄는 등 풍부한 경험과 전문 지식을 갖춘 가이드를 찾는 여행객들의 니즈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하나투어가 판매하는 가이드 동행 박물관 투어, 야간 시티 투어 등 현지투어 상품의 예약률도 연평균 72%씩 급증하고 있다.

▲5060세대는 패키지여행을 선호했다. 이들의 평균 구매단가는 다른 영령대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5060세대는 패키지여행을 선호했다. 이들의 평균 구매단가는 다른 영령대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 여행시장의 큰 손은 '활동적인 중장년층' = 2018년 여행 소비를 주도한 세대는 5060세대였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해 5060세대의 여행 상품 구매가격은 평균 112만 원으로, 타 연령대 대비 18%가량 높았다.

이들은 패키지 선호도가 특히 높은 세대이며, 프리미엄 여행상품을 구매한 비중도 55%로 타 연령대보다 높았다.

5060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여행 테마는 식도락과 온천, 세계문화유산이었다. 2019년에는 미슐랭 맛 체험 여행이나 럭셔리 료칸에 숙박하는 여행, 인문학 배움 테마여행 등 5060세대의 취향을 고려한 프리미엄 패키지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 세대 공감 여행, '가족愛' 발견 = 베이비붐 세대(5060세대)와 밀레니얼 세대(2030세대)가 함께하는 가족여행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8년 하나투어 패키지 고객 중 19%는 성인 자녀와 부모가 함께하는 형태의 가족 여행객이었다.

이들이 가장 많이 여행한 곳은 베트남 다낭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태국 방콕·파타야, 일본 규슈, 대만 타이베이, 베트남 하노이·하롱베이 순이었다. 주로 자연과 도시가 공존하며, 식도락과 힐링 요소를 두루 갖춘 곳이다.

2019년에도 두 세대가 함께하는 가족여행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들어 올해보다 가족 여행객들의 예약 성장률이 높은 여행지로는 스페인(▲80%), 중국 청도(▲36%), 이탈리아(▲25%) 등이다.

▲2018년 가족여행 인기지역 TOP10.
▲2018년 가족여행 인기지역 TOP10.

◇ 키즈 시장의 성장, 에듀테인먼트 여행에 주목하라 = 출산율은 줄고 있지만, 국내 키즈 산업 규모는 꾸준한 성장세다. 그리고 키즈 여행상품 소비 행태는 아동 연령대에 따라 선택지가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다.

미취학 아동(0~6세) 동반 가족의 경우 괌, 일본 오키나와, 필리핀 세부 등 휴양지 리조트 이용상품을 선택한 경우가 많았고, 초등학생(7~12세) 동반 가족은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USJ) 등 테마파크에 들르는 여행을 선호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내년도 아동 동반 여행객들의 예약이 급증한 곳은 말레이시아 조호바루(1169%), 베트남 푸꾸옥(343%), 베트남 나트랑(177%) 등이다.

이 중 조호바루는 싱가포르 키자니아와 인접한 데다, 아동들의 선호도가 높은 레고랜드 내 숙박도 가능해 최적의 에듀테인먼트 여행지로 꼽힌다.

◇ 여행스타그램? 이젠 유튜래블(Youtube + Travel) 시대 = 유튜브 퍼스트 시대를 이끄는 Z세대는 물론, 최근에는 50대 이상 유튜브 이용률도 급증하고 있다. 자연히 여행 시장에도 유튜브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2019년에는 국내 여행업계도 유튜브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전망이다. TV홈쇼핑을 대체할 V-커머스 영상, 360도 체험형 VR영상, 여행 전문가들의 테이블 토크 등 다양한 포맷의 콘텐츠가 다수 제작돼 대중의 여행심리를 자극할 것으로 예측된다.

◇ '기해년' 주목할 여행지는 ? = 하나투어는 올해 주목할 여행지로 백두산, 중국 상하이, 스페인, 베트남 푸꾸옥, 필리핀 보라카이와 미세먼지가 없는 청정국가(호주, 뉴질랜드, 핀란드, 브루나이)들을 꼽았다.

백두산 여행상품은 지난해 9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백두산을 오른 이후 230% 이상 급증했다.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을 맞아 상하이로 떠나는 '우리 역사 찾기' 테마 여행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스페인은 워킹 홀리데이 비자 발효로 2030세데에게 특히 재조명을 받고 있다. 베트남 푸꾸옥은 제2의 다낭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의 숨은 진주다. 또 6개월 만에 재개장한 보라카이와 청정국가 등 맑은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친환경 여행지들을 찾는 수요도 꾸준히 늘 것으로 예상된다.

▲오페라하우스.(사진출처=뉴사우스웨일즈관광청)
▲오페라하우스.(사진출처=뉴사우스웨일즈관광청)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5,000
    • -0.11%
    • 이더리움
    • 230,300
    • +2.21%
    • 리플
    • 341
    • +5.57%
    • 라이트코인
    • 93,300
    • +3.49%
    • 이오스
    • 4,418
    • +1.79%
    • 비트코인 캐시
    • 385,200
    • +2.44%
    • 스텔라루멘
    • 94.5
    • +1.94%
    • 트론
    • 21.8
    • +2.83%
    • 에이다
    • 71.4
    • +2.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400
    • +0.3%
    • 모네로
    • 100,900
    • +0.39%
    • 대시
    • 149,300
    • +3.75%
    • 이더리움 클래식
    • 6,790
    • +1.19%
    • 72.8
    • +3.85%
    • 제트캐시
    • 71,000
    • +3.34%
    • 비체인
    • 6.02
    • +0.5%
    • 웨이브
    • 1,802
    • -3.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45%
    • 비트코인 골드
    • 17,340
    • +2.66%
    • 퀀텀
    • 3,180
    • +11.07%
    • 오미세고
    • 1,489
    • +5.75%
    • 체인링크
    • 3,311
    • +10.36%
    • 질리카
    • 13.3
    • +3.1%
    • 어거
    • 14,380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