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ioS]셀트리온 트룩시마 유럽점유율 35%..램시마는 55%

아이큐비아 2018년 3분기 조사 자료..허쥬마도 3개월만에 6% 점유율 기록

셀트리온의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가 유럽에서 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3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개한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 자료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작년 3분기 유럽에서 35%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다. 특히 영국(66%), 프랑스(42%), 이탈리아(31%) 등 주요 5개국에서 더 높은 3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트룩시마는 2017년 4월 영국에서 첫 론칭했다. 유럽판매 7년차에 접어든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의 출시 2년차 점유율(11%)와 비교했을 때 트룩시마의 처방 확대 속도가 3~4배 가량 더 빠르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트룩시마의 시장 확대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론칭을 앞두고 있는 미국 시장 공략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누적 처방액 1조원을 돌파한 램시마는 작년 3분기 유럽에서 5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유럽 내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의 영향력이 확대된 만큼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에 허가 신청한 램시마 피하주사제형(SC)이 출시되면 시너지가 예상된다.

작년 2분기 유럽에 출시된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는 출시 3개월 만에 네덜란드 36%, 오스트리아 22%, 독일 7% 등 유럽 내 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 체코, 헝가리 등 4개국에 신규 론칭되는 등 확산하고 있어 2019년에도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설명.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 바이오시밀러 3개 제품 모두 의료 선진국인 유럽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으며 꾸준히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유럽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미국에서도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바이오스펙테이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69,000
    • -0.17%
    • 이더리움
    • 319,500
    • -0.31%
    • 리플
    • 515
    • -2.64%
    • 라이트코인
    • 161,600
    • +0.81%
    • 이오스
    • 8,190
    • -1.97%
    • 비트코인 캐시
    • 496,900
    • -1.89%
    • 스텔라루멘
    • 164
    • -1.79%
    • 트론
    • 38.3
    • -1.79%
    • 에이다
    • 124
    • -3.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500
    • +2.62%
    • 모네로
    • 115,100
    • -0.6%
    • 대시
    • 197,000
    • -0.45%
    • 이더리움 클래식
    • 10,150
    • -2.02%
    • 156
    • -0.63%
    • 제트캐시
    • 138,800
    • +13.39%
    • 비체인
    • 9.33
    • -1.58%
    • 웨이브
    • 3,260
    • +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1.17%
    • 비트코인 골드
    • 31,440
    • -2.84%
    • 퀀텀
    • 4,323
    • +3%
    • 오미세고
    • 2,519
    • -2.59%
    • 체인링크
    • 2,231
    • -2.06%
    • 질리카
    • 29
    • -2.68%
    • 어거
    • 28,260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