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성과 있는 곳에 보상” 변영삼 SK실트론 대표, 장수CEO 반열에

SK실트론 사상 최대 실적 경신 중…세대교체에도 유임

SK그룹이 ‘딥 체인지(근원적 변화)’를 위한 최고경영자(CEO)의 세대교체에 나선 가운데 변영삼<사진> SK실트론 대표이사가 유임되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K실트론이 매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며 변 대표는 주력 관계사 CEO가 대부분 50대로 교체된 가운데서도 내년에도 회사를 이끌게 됐다.

SK그룹은 지난 6일 2019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SK하이닉스, SK건설, SK가스, SK종합화학의 CEO를 모두 50대로 교체, 젊은 경영자를 전진 배치했다. 이에 따라 장수 CEO로 분류되던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조기행 SK건설 부회장 등이 CEO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번 인사에서 변 대표는 SK실트론 CEO 자리를 지켰다. 변 대표는 LG실트론 시절부터 CEO로 재직해 작년 SK그룹에 인수된 이후에도 자리를 보전해 오는 2021년까지 임기가 주어졌다. 하지만 변 대표가 7년차 장수 CEO이자 인수합병(M&A)을 통해 외부에서 들어온 CEO이면서 1958년생으로 60대인 점에서 교체 가능성도 제기됐다.

변 대표는 실적으로 실력을 증명했다. SK실트론은 영업이익이 2016년 340억 원을 기록했으나 2017년에는 1327억 원으로 4배가량 증가하더니 올해에는 매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3919억 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전방산업인 반도체 산업의 호조와 점진적인 설비 증설에 힘입어 이 같이 최고 실적을 계속 갈아치우고 있는 것이다.

특히 내년에는 SK실트론의 상장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변 대표의 성과는 더욱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증권업계에선 올해 사상최대 실적경신이 예상되는 SK실트론이 상장을 추진하면 다시 한 번 SK그룹에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성과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SK그룹의 인사 원칙에 따라 변 대표는 회사를 계속 이끌게 된 것으로 보인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비상장 자회사 가운데 SK실트론 정도만 수익성 관점에서 매우 좋았다”며 “내년 SK실트론은 상장할 계획까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