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무디스 "韓 경제 성장률 올해 2.5% 전망…내년은 2.3%"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을 2.5%로 전망했다.

무디스는 8일(뉴욕 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거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2.5%로 0.3%포인트 낮췄다. 이는 한국은행이나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최근 제시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2.7%)보다 0.2%포인트나 낮은 수준이다.

무디스는 "주요 20개국(G20)의 경제 성장률은 올해 3.3%에서 2019년 2.9%, 2020년 2.7%로 둔화할 것"이라며 "특히 세계 교역 둔화가 일본이나 한국, 독일 같은 개방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2019년 경제 성장률이 2.3%로 올해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에도 한국 경제의 성장률은 2.5%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무디스는 한국의 성장률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미국의 무역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 △악화되는 외부 수요 △글로벌 금융 긴축 환경 등을 꼽았다.

한편, 무디스는 주요 20개국(G20)과 10개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모두 상향 조정했다. G20의 올해 성장률은 3.3%로 0.1%포인트 높였다. 한국이 포함된 10개 선진국의 올해 전망치는 2.3%로 0.3%포인트 올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