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사랑에 신원미상 男까지"… 대종상영화제 2개 무대 'X맨' 등장

(출처=TV조선 '대종상영화제' 캡처)
(출처=TV조선 '대종상영화제' 캡처)

대종상영화제가 난데없는 대리수상자들로 인해 비판에 휘말렸다. 트로트 가수 한사랑과 신원미상의 남성은 이날 시상식의 'X맨'이었다.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제55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이례적인 해프닝이 연이어 터졌다. 조명상과 음악상 시상에서 예정에 없던 대리수상자들이 갑자기 무대에 올라 트로피를 수상한 것. 특히 음악상을 대리수상한 가수 한사랑은 23일 언론을 통해 확산되면서 후폭풍을 낳고 있다.

한사랑은 대종상영화제 음악상 부문 수상자인 '남한산성'의 사카모토 류이치 음악감독 시상 무대에 대신 올랐다. 대리수상자로 예정됐던 사이런피처스 김지연 대표가 무대를 향하던 중 한사랑이 앞서 무대에 오르며 불혐화음을 빚은 것.

대종상영화제 조명상 시상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남한산성' 조규영 조명감독에게 돌아갈 예정이었던 트로피를 신원미상의 남성이 대신 받아든 것. 해당 남성은 "조규영 감독이 촬영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며 "잘 전해드리겠다"라고 말하고 무대를 떠났다. 이후 해당 트로피의 행방은 묘연해진 상황이다.

대종상영화제에서 계획에 없던 대리수상이 두 차례나 발생하면서 주최 측을 향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한사랑과 신원미상의 남성이 어떤 배경에서 무대에 올랐는지 주최 측의 해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