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국 증시 패닉, 진정 가능한 3가지 이유 - 신한금융투자

최근 미국 증시가 급격히 흔들리는 원인 중 하나인 경기 우려는 다소 지나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승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2일 "에반스 시카고 연은 총재의 내년 경제성장률 2.5% 발언이 촉발한 경기 우려는 과도하다"면서 "특히 스파이칩 이슈, 강 달러와 무역 분쟁 여파에 따른 IT 기업 중심의 기업 마진 축소 우려에 대해서는 3분기 실적 시즌을 통해 확인한 후 판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증시 반등 여부와 강도는 펀더멘탈 신뢰 회복 여부가 관건인데, 이벤트들이 확인되기 까지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미국 증시 패닉은 곧 진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미국 증시는 일드 갭(주식 기대수익률-국채 금리)이 금리 속등에 주가 급락했던 2월 저점(2.65%p) 수준에 근접한 후 속락하는 패턴이 재현됐다"면서 "전일 급락으로 일드 갭은 반등, 전저점에 상응하는 국채 10년 금리 수준은 3.6%, PER은 17.0배로 할인율 부담은 축소됐다"라고 분석했다.

또 "FAANG(Facebook, Amazon, Apple, Netflix, Google) PER은 24.1배까지 낮아졌으며 IT섹터는 전저점 17.2배를 하회한 16.7배 수준으로 과열은 덜어냈다"면서 "게다가 올해 증시 반등 이후 심화됐던 지수 내 일부 종목으로의 쏠림도 해소돼 과도한 매도의 패닉 현상은 진정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