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태풍 콩레이' 직격탄 영덕군, 태풍 피해·무관심에 두 번 울어…'고양시 저유소 화재보다도 못해'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연합뉴스)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연합뉴스)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직격탄을 맞은 경북 영덕군민이 태풍 피해와 무관심으로 두 번 울었다.

6일 태풍 콩레이가 할퀴고 간 영덕 지역은 주민 1명이 사망하고 주택 1113채가 물에 잠겼다.

특히 주택 1채는 절반이 부서진 탓에 더 이상 거주할 수 없게 됐다. 어선 12척이 파손됐으며 1척은 아예 찾지 못했다. 농경지 300㏊가 물에 잠겼으며 도로 27곳, 하천 20곳, 수리시설 22곳, 상하수도 42곳 등 공공시설 247건이 피해를 입었다.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주민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 200명은 집에서 잘 수도 없어 공공시설에서 묵고 있다. 주민과 자원봉사자는 여전히 쓰레기와 흙탕물을 치우고 있는 실정이다.

정확한 집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영덕군은 1991년 태풍 '글래디스' 급 피해를 입은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글래디스는 328mm에 달하는 폭우로 193억 원의 피해를 발생시켰다.

영덕군에 따르면 군이 입은 피해는 특별재난지역 기준 피해액인 60억 원을 훌쩍 넘었다. 하루 2000명 내외 자원봉사자, 군, 경찰, 소방 관계자 등이 가재 도구를 정리하고 쓰레기를 치우는 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침수 주택 보수에는 도배, 장판, 전기설비 분야 등의 지원이 필요하지만 전문기술자나 장비는 턱없이 부족하다.

이에 '경기 고양시 저유소 화재보다도 주목받지 못한다'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주민들은 대게 수확철을 앞두고 큰 피해를 입어 근심에 빠졌진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