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성태의 출산주도성장, 국민 61.1% ‘반대’

(자료=리얼미터)
(자료=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은 최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제안한 이른바 ‘출산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반대의견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를 받아 지난 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출산주도성장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자의 61.1%가 이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출산주도성장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응답자의 29.3%로 나타났다.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보다 두 배 가량 높은 것이다. ‘매우 반대한다’는 의견은 35.6%, ‘반대하는 편’이라는 의견은 각각 25.5%였다. 반면 ‘매우찬성’은 12.9%, ‘찬성하는 편’은 16.4%였다.

세부적으로는 모든 지역과 대부분의 계층에서 ‘반대’의견이 우세했다. 김성태 의원의 소속당인 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높게 나타났다. 반면 학생 계층에서는 ‘찬성’의견이 절반 가량으로 높았다.

이번 조사과 관련한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에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