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트럼프 “파월 뽑은 것 후회해”...연준 금리인상에 또 불만 표시

-금리인상이 경기 확장 국면에 찬물 부을까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금리 인상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뉴욕 주 롱아일랜드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왜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상황이 아주 좋은데 왜 금리를 인상하느냐”며 불만을 표시했다고 행사에 참석한 한 인사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 대해서도 가시 돋친 농담을 꺼내기도 했다고 한다. 지난해 연준 의장을 지명할 당시, 파월이 ‘저금리’를 선호한다고 측근한테 들었는데, 금리 인상을 빨리도 시작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 배경에는 금리 인상이 급속도로 확대하고 있는 경기를 냉각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자리하고 있다. 트럼프의 정치 자문들 입에서는 연준이 금리 인상을 지속한다면 2020년 재선 캠페인이 본격화할 무렵에는 경제 성장과 고용 확대가 둔화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한 백악관 관계자는 WSJ에 “2020년 재선에 큰 어려움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최근 트럼프가 연준에 대한 불신감을 드러낸 건 이번이 두 번째다. 트럼프는 2주 전 뉴저지에 있는 자신의 골프 클럽에서 가진 만찬에서도 연준의 금리 인상 계획에 불만이 생길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만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트럼프는 파월은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했는데, 의외의 상황이 벌어져서 지금은 그를 연준의 의장에 앉힌 걸 한탄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가 농담조로 “파월이 자신을 실망시키지 않기를 바란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경제자문이었던 스티븐 무어는 “트럼프가 걱정하는 건 연준의 성장 공포증(groth phobia)”이라며 “백악관이 걱정하는 것도 연준이 ‘성장률이 높다’고 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