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우빈 근황, 절친 이종석과 포착…'꽁지머리' 소화하는 여전한 '아우라'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의 근황이 공개됐다.

11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우빈이 절친 배우 이종석과 만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영상 속 김우빈은 검은색 옷을 입고 긴 머리를 쓸어내리며 이동하고 있다. 그의 뒤에는 흰색 마스크를 쓰고 흰 반팔티를 입은 이종석이 함께 걸어가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김우빈은 서울의 한 거리를 거닐고 있고, 올블랙 패션에 긴 머리를 일명 '꽁지 머리'로 묶은 모습이었다. 근황 사진 속 김우빈은 다소 살이 빠진 듯한 모습이었지만, 여전히 멋있는 외모와 패션 감각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앞서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 투병 사실을 전하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해 12월 직접 자신의 팬카페에 남긴 자필 편지에서는 "여러분의 응원과 기도 덕분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 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현재 치료를 잘 마치고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있고 식사도 규칙적으로 하면서 예전보다 체력이 좋아지고 있다. 다만 다시 인사드리기까지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고 건강 상태를 밝히기도 했다.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우빈의 지인들은 그의 건강이 호전됐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안보현은 "김우빈과 며칠 전 통화를 했다. 너무 오랜만에 해서 목소리를 들었는데 눈물이 났다. '라디오스타' 나간다니까 너무 기뻐해줬다"고 말했다.

MC 차태현도 "우빈이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 머리도 엄청 길어서 사극 찍는 사람 같다"며 웃음을 보였다.

한편, 김우빈의 근황을 접한 네티즌들은 "꼭 완쾌해서 좋은 작품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암을 초기에 발견한 것이 진짜 다행이다", "멋진 모습 빨리 보고싶다", "잘 회복되는 것 같다"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07,000
    • +2.72%
    • 이더리움
    • 321,600
    • +0.87%
    • 리플
    • 511
    • +4.28%
    • 라이트코인
    • 162,200
    • -1.03%
    • 이오스
    • 8,365
    • +3.91%
    • 비트코인 캐시
    • 510,000
    • +1.39%
    • 스텔라루멘
    • 164
    • +0.61%
    • 트론
    • 38.6
    • +1.04%
    • 에이다
    • 127
    • +3.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7,800
    • +0.24%
    • 모네로
    • 113,100
    • +2.35%
    • 대시
    • 195,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10,490
    • +2.54%
    • 156
    • +1.96%
    • 제트캐시
    • 115,500
    • +0.78%
    • 비체인
    • 9.46
    • +1.06%
    • 웨이브
    • 3,320
    • +3.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4
    • +1.92%
    • 비트코인 골드
    • 32,210
    • +0.87%
    • 퀀텀
    • 4,305
    • +3.61%
    • 오미세고
    • 2,610
    • +2.71%
    • 체인링크
    • 2,062
    • -6.05%
    • 질리카
    • 30
    • +6.38%
    • 어거
    • 28,37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