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TX조선, 1년 만에 선주사 찾아간다

STX조선, 1년 만에 선주사 찾아간다

법정관리를 피한 STX조선해양이 본격적으로 ‘살길 찾기’에 나선다. 수주 활동을 멈춘 지 약 1년 만에 선주사를 찾아 영업을 재개하는 것이다. STX조선해양은 그간 RG(선수금환급보증) 발급에 어려움을 겪으며 정상적인 영업 활동을 하지 못했다.

STX조선해양은 이번 주 영국과 그리스 선주사를 대상으로 세일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세일즈 프로모션은 조선사가 직접 선주사를 찾아가 주력 선종을 홍보하는 행사로 약 열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중소형 조선사의 화두가 ‘선종 특화’인 만큼, STX조선해양은 이번 일정 동안 건조 경험이 많은 중형 탱커와 소형 LNG선 홍보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주 영업은 조선사 경영정상화 작업의 핵심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STX조선해양은 이번 세일즈 프로모션에 영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영업 부문은 물론 영업에 직접 관련이 없는 지원 팀도 동행해 영업력 극대화에 힘을 보탠다.

STX조선해양은 영업 활동 재개와 함께 조직 개편도 준비하고 있다.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조직 운영 효율성을 높여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이 회사는 선박 건조 관여도가 낮은 지원 조직의 통폐합 및 축소를 추진하고 있다.

희망퇴직과 아웃소싱 신청자를 제외하고 현재 회사에 남아있는 생산직 근로자는 538명이다. 다만 선박 건조에 직접 관여하는 인력은 이에 절반 수준으로 지원 조직 축소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근로자 개인의 노동력이 같다고 가정했을 때, 10명이 투입돼야 하는 현장에 5명만 투입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회사 측은 지원 조직을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선박 건조와 직접 관련이 없는 ‘간접직’ 근로자들은 당장 현장에서 제외돼도 문제가 되진 않는다. 다만 선박 건조 경험이 없는 간접직 근로자들이 건조 현장에 투입될 경우, 품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STX조선해양 노사는 경영정상화를 위해 무급휴직 6개월에 합의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조직개편에 따른 추가 해고는 없다는 방침이다. STX조선해양은 이달 17일까지 희망퇴직 신청과 아웃소싱 전환 신청을 받았다. 최종적으로 114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했고, 43명이 아웃소싱 전환을 신청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