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에스트래픽, 환경부 전기차 충전사업자 선정…충전소 운영사업 시동

에스트래픽이 전기차 충전소 운영사업에 속도를 낸다.

에스트래픽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2018 완속충전기 구축 충전사업자' 공모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에스트래픽 컨소시엄을 포함한 6개 회사가 참여했으며, 그 중 3개 기업이 선정됐다.

'2018 완속충전기 구축 사업'은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 전기자동차용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환경부는 올해 안에 2만 개의 전기차 완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원하는 공동주택, 사업장, 전기차 구매자 등이 해당 사업자들을 통해 개방형 공용 충전기를 설치하면 정부가 충전기 설치대수 당 최대 400만 원을 지원해준다.

에스트래픽은 전국 주요 대형마트 등과 연계해 전국에 전기차 충전소를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지역의 전기차 서비스시장 선도기업인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와 협력해 전기차 충전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문찬종 에스트래픽 대표이사는 “이번 전기차 충전사업자 선정은 미래 전기차 시대에 주요 기업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기존 스마트톨링 사업, 자율주행 교통 인프라 사업 등과 함께 미래 교통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스트래픽은 지난 2017년 12월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대형마트, 아파트 등에 20여 기의 전기차 고속충전기를 설치하며 전기차 충전기 운영사업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