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디즈니, 524억 달러에 21세기폭스 인수…넷플릭스 부상에 미디어 재편 가속

엔터테인먼트 자산·해외 방송망 품에 안아…미국 정부 승인이 관건

월트디즈니가 21세기폭스를 품에 안았다.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 등 신흥세력의 대두에 업계 판도가 흔들리는 가운데 미디어 산업 재편이 가속화하고 있다.

디즈니는 폭스의 영화와 TV 제작사업 등 엔터테인먼트 자산과 해외 방송망,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훌루 지분 등을 524억 달러(약 57조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디즈니는 폭스의 137억 달러에 달하는 부채도 떠안기로 했다.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디즈니 역사상 최대 규모 인수·합병(M&A)으로 새로운 영화와 TV 제작 역량을 추가하고 폭스의 아바타와 엑스맨 등 프랜차이즈를 확보하는 등 혜택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수 대상에는 영국 스카이와 인도 스타 등이 포함돼 디즈니는 상대적으로 약한 해외 TV방송망에서 존재감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과 미국 22개 지역 스포츠방송도 품에 안는다.

폭스방송국과 폭스뉴스,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와 폭스스포츠1 등은 이번 인수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향후 별도 회사로 분사될 예정이다.

버라이존커뮤니케이션스와 컴캐스트 등도 21세기폭스 인수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루퍼드 머독 21세기폭스 회장은 “미국 정치권을 설득하기가 좀 더 쉽고 구조적으로 큰 양보도 요구되지 않아서 디즈니를 선택했다”며 “이것이 결정적 요소였다”고 말했다.

이번 인수의 최대 관건은 미국 정부의 승인이다. 아이거는 “미국 정부가 정밀하게 조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당국이 전 세계 소비자들을 위해 더욱 고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고 혁신을 창출하려는 이번 인수의 목적을 이해하고 신속히 결론을 지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인수에 필요한 정부 승인에 12~18개월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새러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머독을 축하했다”며 “이것은 일자리를 위해 훌륭한 일이 될 수 있다고 대통령은 생각한다”고 전했다.

디즈니는 인수가 정부 승인을 받으면 통합 작업 진행을 위해 아이거 CEO의 임기가 오는 2021년까지로 연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아이거는 2019년 물러날 예정이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넷플릭스의 부상이 디즈니가 폭스를 인수한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디즈니는 2018년 자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인수로 더욱 콘텐츠를 풍성하게 하면서 세계 1위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 추격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 이용자가 1억 명이 넘고 미국에서 케이블 TV를 고사시킬 존재로 떠오르고 있다. 아마존닷컴과 구글도 콘텐츠 사업에 나서고 있다. 아이거 CEO는 “혁신의 물결이 거세게 일고 있다”며 “기술은 진화하고 시청자들은 더 많은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