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디앤씨미디어, 거래 활성화 목적 200% 무상증자

디앤씨미디어가 주식 거래 활성화 및 주주가치 제고를 목표로 200% 무상증자에 나선다.

웹소설∙웹툰 콘텐츠제공기업 디앤씨미디어는 보통주 1주당 신주 2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번 무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의 규모는 800만7120주이며, 무상증자가 완료되면 디앤씨미디어의 주식수는 기존 403만4223주에서 총 1204만1343주로 늘어난다.

신주의 배정 기준일은 11월 30일, 상장 예정일은 12월 20일이다.

신현호 디앤씨미디어 대표이사는 “무상증자가 거래를 활성화하고 긍정적 시장 흐름을 형성해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주주친화적 활동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신규 콘텐츠 지속 출시, 콘텐츠 수출 확대 등 디앤씨미디어의 성장동력을 강화함으로써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동시에 드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앤씨미디어는 ‘황제의 외동딸’, ‘이세계의 황비’ 등 콘텐츠를 바탕으로 대형 플랫폼사의 메인 콘텐츠제공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콘텐츠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국내 대표 웹소설∙웹툰 전문 기업이다.

웹소설 및 노블코믹스(소설기반 웹툰) 신작 지속 출시, 오리지널 웹툰 출시, 해외 시장 진출 본격화 등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8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으며 2017년 3분기 누적 매출 195억 원, 영업이익 40억 원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