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우원식 “이번 국감, 지난 보수정권 9년 실체 되돌아보는 자리”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촛불민심에는 ‘빽’ 있으면 다 되는 불공정 사회시스템에 대한 반발이 있어”

(뉴시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2일 “이번 국정감사는 보수정권 9년의 총체적 국정실체를 되돌아보고, 국정농단의 실체를 국민들 앞에서 바로잡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 정부 심판을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부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가 시작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낡고 부패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 출발하는 국감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은 온갖 억지주장과 ‘아니면 말고 식’ 의혹제기에 몰두해서 걱정”이라며 “국감을 혼탁한 정쟁의 장으로 몰아가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 내) 정치보복대책특위는 누가 봐도 ‘이명박근혜’ 시절 각종의혹에 대한 국감을 혼탁하게 만드는 정치적 노림수”라며 “국정원 군의 불법정치개입, 여론조작, 방송장악,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등 중대한 사건들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이 어떻게 정치보복이냐”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한국당 논리대로라면 그 어떤 잘못도 처벌할 논리가 없다”며 “어떤 정권도 이런 일(각종 비리)을 해도 괜찮다는 논리”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적폐청산은 특정 과거 정권 인물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 탄핵 사태, 그 원인이 된 국정농단과 헌법질서문란 행위 이면에 자리 잡은 게 어디에서 기인됐는지 엄중하게 따지고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고 국가체계를 다시 정상적으로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촛불민심 중심에는 힘 있고 빽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불공정 사회시스템에 대한 반발이 있다”며 “이런 권력중심 제도가 국민 삶을 어렵게 한 적폐”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