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84.07
    ▲ 1.16 +0.05%
    코스닥 668.80
    ▲ 0.38 +0.06%

정동영, ‘당원주권 실현·당 대표 중간평가제 도입’ 등 비전 공개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말로만 책임지는 리더십 아닌, 당이 필요로 하는 일에 직접 나설 것”

(뉴시스)
(뉴시스)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인 정동영 의원은 13일 당원주권 실현 등 자신의 비전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가 돼 내년 지방선거 이전에 국민의당을 당당한 전국정당으로 반석 위에 올려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말로만 책임지는 리더십이 아니라 당이 필요로 하는 모든 일에 직접 나서서 대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당원주권 조항 신설하고, 당원결재시스템 구축 등 당원주도 정당을 만들 것을 약속했다. 또한 상향식 공천, 전당적 선거체제 운영, 여성과 청년 30% 공천 등을 통해 내년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당원주권 조항 당헌 명문화 △1일 국민 최고위원제 도입 △스마트 정당 기반 시스템 구축 △당 대표·시도당위원장·지역위원장 중간평가제 도입 △당직자 직무교육 강화 및 재교육 통한 서비스 질 향상 △당 업그레이드를 위한 교육 방안 및 커리큘럼 마련 △중앙당 비대화 막고 국회 내로 이전 △당비로 지역사업, 청년사업 등 지원 △장기 근속 당료와 보좌진에 대한 공직선거 진출 기회 확대 등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은 19대 대선에서 드러났듯이 모든 면에서 준비가 미흡했고 국민의 뜻을 받들지 못하고 대선에 패배했다”며 “대선 당시 제보조작 사건 등 여러 문제를 노출해 지지율 최하위 정당이라는 부끄러운 현실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상황에 대해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MBC 출신인 정 의원은 이와 별도로 성명을 통해 “MBC 경영진은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권력을 감시·견제하지 못하도록 억압했다”면서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시절의 언론 탄압이 2017년에도 자행된 것"이라며 "검찰은 언론 자유를 정면으로 짓밟은 MBC를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