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금감원장이 은행장들 긴급 소집한 사연은

[이투데이 박일경 기자]

“시중은행, 조선사여신 무차별 회수 자제해 달라”…회장 구속 부산銀 포함 내부통제 강조

진웅섭 금융감독원 원장이 21일 오전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SC제일·한국씨티은행 등 15개 은행장들을 불러 조선업종 여신을 무차별적으로 회수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금감원이 국내 은행장들을 전부 소집하기는 엘시티 특혜 대출 파문이 한창이던 작년 11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진 원장은 이날 열린 ‘은행장과의 간담회’에서 시중은행들이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 과정에 협력해준 데 감사를 표했다. 이번 채무 재조정에서 시중은행들은 무담보채권 7000억 원 가운데 8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20%는 만기를 5년 연장했다. 대우조선에 대한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도 5억 달러 규모로 재개하기로 했다.

진 원장은 “조선업종의 전반적인 영업여건이 어렵다는 이유로 조선사, 협력업체의 경영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획일적·무차별적으로 여신을 회수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구조조정 기업을 가려내기 위한 신용위험평가를 강화된 기준에 맞게 엄정하게 해달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가계대출 관리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진 원장은 “은행 스스로 마련한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철저히 지키고, DSR(총체적상환능력비율)를 원활하게 도입하는 등 일관된 리스크 관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특히 최근 보안이 취약한 외주업체 운영 자동화기기(ATM)를 대상으로 한 도난 및 정보유출 사고와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Fraud Detection System) 운영 소홀로 인한 해외 부정인출 사고 등이 발생한 사례를 지적하면서, “각 은행에서는 사고방지 및 고객피해 예방을 위해 외주업체 관리 강화, FDS 운영 개선, 대(對)고객 안내 등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주문했다.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 겸 부산은행 은행장 등이 지난 18일 주가 조작 혐의로 구속 수감되면서 최고 경영진 공백이 있는 부산은행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부산은행은 19일 긴급이사회를 통해 은행장 직무대행으로 빈대인 부행장을 선임했다. BNK금융그룹의 회장 직무대행은 박재경 부행장이 맡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