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취임 20주년… 매출 10배ㆍ영업익 21배 ‘도약’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서경배<사진> 회장 취임 20주년을 맞아 주요 성과를 돌아보고, 지속가능경영과 사회공헌활동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을 향한 미래 비전 달성을 다짐했다.

서 회장은 20년 전인 1997년 3월 18일 태평양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취임 이후 서 회장은 21세기 기업 비전을 ‘미와 건강 분야의 브랜드 컴퍼니’로 정하고, 아이오페 설화수 등 경쟁력 있는 브랜드를 선별해 경로별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는 등 회사의 전면적인 개편을 단행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도 지속적으로 이어갔다.

이 결과, 매출액은 약 10배(6462억 원→6조6976억 원) 증가, 영업이익 약 21배(522억 원→1조 828억 원) 증가 했다. 지난해 미국의 패션·뷰티 전문 매체인 WWD(Women’s Wear Daily)가 선정한 세계 100대 뷰티기업 순위 12위에 오른 바 있다. 1996년 당시 94억 원이었던 수출액은 2016년에 글로벌 사업 매출액 1조6968억 원을 기록하며 약 181배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 20년간 아모레퍼시픽이 사회공헌활동에 집행한 금액은 약 62배(4억 원→240억 원)로 증가했다.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Makeup Your Life) 캠페인, 핑크리본 캠페인, 희망가게 등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기 위한 대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했으며, 여러 공익재단을 설립해 운영ㆍ후원해왔다.

서 회장은 이날 아모레퍼시픽은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으로의 비전 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시금 확인했다. 글로벌 사업 확대, 제품 및 업무 방식 혁신, 임직원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 글로벌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비전 2025’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안 뷰티로 세상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진정한 ‘원대한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은 1945년 창업했지만, 20년 전 다시 태어난 것이나 다름없다. 당시 찾아온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있었고, 그 결과 현재의 아모레퍼시픽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며 “아름다움과 건강으로 인류에게 공헌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자”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