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메르켈·아베 “자유무역 지지”…EU-일 FTA 속도 낸다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

세빗(CeBIT) 2017 개막행사에서 만난 양국 정상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왼쪽)과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오른쪽)이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 박람회 세빗(CeBIT) 2017 개막행사에서 만났다. 출처 = AFP연합뉴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왼쪽)과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오른쪽)이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 박람회 세빗(CeBIT) 2017 개막행사에서 만났다. 출처 = AFP연합뉴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독일 하노버에서 만나 한목소리로 ‘자유무역 수호’를 주장했다고 19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 박람회 CeBIT 2017 개막행사에 참여한 메르켈 총리와 아베 총리는 자유무역주의를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고 민주주의를 존중하는 일본은 유럽연합(EU)과 협력해야 한다”며 “우리는 일본과 EU 간 경제적 협약을 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EU-일본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은 2013년 3월 25일 시작됐으나 자동차 산업 규제를 포함한 여러 장애물 때문에 지지부진한 상황이었다. 아베 총리는 일본-EU 간 FTA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한 것이다. 일본은 러시아, 중국을 포함해 EU의 6대 교역상대국이다. 작년에 EU와 일본의 교역액은 1245억 유로(약 151조 원)에 달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에 화답하듯 “우리는 개방된 시장을 원한다”며 “어떤 장벽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서로 공정하게 연결된 시장을 원한다”며 “일본이 자유무역협정을 지지한다고 말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FTA 협상자들이 빠르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와 메르켈 총리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호무역주의를 역설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의미심장하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자유무역을 강하게 지지한다고”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는 “무역 정책은 공정해야 한다”고 맞섰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 무역정책을 총괄하는 피터 나바로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NTC) 위원장은 유로화가 지나치게 저평가돼 독일이 미국과 무역에서 불공정한 이익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양국 정부는 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하는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에 협력한다는 ‘하노버 선언’을 채택했다. 하노버 선언은 독일과 일본이 제조 현장에서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고 산업 기술 종합연구소, 정보 통신 연구 기구 등 간의 연계를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또 3D 지도 개발 등도 협력해 진행키로 했다. 아베 총리는 “전 세계의 공통적인 표준 기술이 확립되어야 한다”며 “모든 것은 연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