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40.51
    ▲ 9.81 +0.39%
    코스닥 780.90
    ▼ 8.48 -1.09%

코트라, 24개 해외 취업 담당자 방한…통합 워크숍 개최

[이투데이 김희진 기자]

코트라(KOTRA)는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이하 산인공)과 공동으로 16일부터 이틀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K-Move(케이무브) 유관기관 통합 워크숍을 개최한다. 최근 각국의 자국민 고용확대를 강화하는 시점에서 사업 참여기관 간 협력과 소통을 통해 해외취업 확대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해외취업 지원 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24개 코트라 해외무역관(K-Move 센터, 해외취업거점) 담당자들이 직접 방한했다. 국내 해외취업 컨트롤 타워인 고용노동부 및 산인공 담당자들과 기관간 협업 방안 및 권역별 맞춤형 전략사업 개발을 논의할 예정이다.

워크숍에서는 글로벌기업 발굴 노하우(도쿄), K-Move 홍보 및 사업확대 전략(뉴욕) 및 해외취업연수 우수사례(두원공대) 등을 발표하여 해외취업사업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체계적인 취업알선 상담을 위해 상담스킬 교육을 실시하는 등 해외취업 담당자의 역량강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또한 4개 주요 권역별 워크숍도 진행한다. 지역별 대표사업을 논의해 한국인재가 가지는 강점을 극대화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각 기관 간 협력방안을 구체화하는 것이 목표다. 세부적으로는 △일본(IT, 건축 분야 핀포인트 사업) △독일(SW, 통신 분야 취업 프로젝트) △싱가포르(호텔&대학 연계 사업) △아세안(뷰티 디자이너 취업 프로젝트)로 각 지역별 현황을 고려한 유망 분야에 집중해 취업 성사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한편 코트라는 워크샵에서 도출된 결과에 따라 국가별 맞춤형 수요를 파악하여 4월부터 서울, 부산, 광주에서 ‘해외취업환경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5월 둘째주를 해외취업주간(K-Move Week)로 지정, ‘글로벌취업상담회(Seoul Career Vision 2017)’에 역대 최대인 우량기업 200개사를 초청해 우리 청년의 글로벌 기업 채용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국가별 해외취업설명회, 취업 멘토링, 스피치 경진대회 등 우리 청년들이 해외취업에 대한 동기와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부대행사도 구성할 계획이다. 작년 글로벌취업상담회에는 17개국 121개사의 구인처와 구직자 4736명이 참가해 87명이 해외취업에 성공하였다.

선석기 코트라 중소기업지원본부장은 “기관간 긴밀한 협업으로 정부 3.0 정신에 부합한 고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해외취업의 양적, 질적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면서, 우수한 해외기업 수요를 발굴하고, 이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K-Move사업을 추진해 해외취업 붐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