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ioS] 파미셀, UCB제약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원료 공급

‘심지아’ 생산에 필요한 'mPEG-20k' 공급 계약

파미셀은 다국적제약사 UCB와 원료의약품'mPEG-20k'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UCB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심지아(Cimzia)’ 생산에 필요한 원료의약품 'mPEG-20k'를 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이다. 계약기간은 6년이며 이후 1년씩 자동 연장된다. 판매수량 및 판매금액은 규정하지 않았으며 파미셀은 UCB의 예상수요량(Forecast)을 받아 생산 공급하는 방식이다.

심지아는 TNF- α(종양괴사인자-알파) 억제제 계열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2015년 기준 연매출 10억 유로(약 1조 2500억원)어치 팔렸다. 크론병, 류마티스관절염 등 5개의 질환을 적응증으로 하며 유럽, 미국, 일본 등지에서 판매 중이다. UCB는 소아특발성관절염, 건선 등 3개의 적응증을 추가하기 위해 임상3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mPEG는 의약품과 결합해 체내 반감기간과 수용성ㆍ안정성을 증가시켜 항원성 발현을 줄이는 장점을 가진 전달체다. 단백질 신약을 효과적으로 전달시키기 위해 약물전달기술인 페길레이션에 사용된다. 단백질/펩타이드 의약품, 약물전달체 리포좀 및 인공혈액 등에 많이 응용된다.

김성래 파미셀 대표는 “심지아의 적응증 확대가 기대될 뿐 아니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의 전망이 밝아 이번 계약은 mPEG 사업 성장의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계약을 계기로 바이오시밀러 및 단백질의약품의 페길레이션(Pegylation)에 파미셀 mPEG가 널리 쓰이도록 기술력과 영업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미셀은 증가하는 원료의약품(뉴클레오시드, mPEG) 수요에 대비해 지난해 초 확장이전을 위한 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올해 하반기까지 준공을 완료한 뒤 UCB에 공급할 mPEG 생산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