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연남동 탕수육 이연복 셰프, 오늘뭐먹지 신동엽도 골때리는 맛 ‘이연복 탄탄면’

연남동 탕수육 이연복 셰프 연남동 탕수육 이연복 셰프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에 등장한 연남동 탕수육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 연남동 탕수육을 만든 이연복 셰프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연복 셰프는 신동엽과 성시경이 진행하는 오늘뭐먹지에 출연해 골때리는 맛으로 화제가 된 탄탄면을 선보인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난 19일 방송된 '해피투데더3'에서는 레이먼킴이 그동안 먹어본 요리 중 제일 맛있었던 요리에 대한 질문에 "연남동에 존경하는 분이 계신다. 이연복 셰프님이라고 중국 요리를 40년 정도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먼킴은 "그분 탕수육은 한 시간이 지나도 바삭하다. 소스와 옷 사이의 공기층을 잘 잡는 것 같다. 속의 고기는 살아있고, 직접 고기를 다 다듬어서 쓴다"고 전했다.

연남동 탕수육으로 유명한 이연복 셰프는 어릴 적 아버지를 통해 중국 요리를 접했다. 외할아버지가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아버지가 주방장으로 일했기 때문이다.

그는 1977년 우리나라 최초의 호텔 중식당인 명동 사보이 호텔에 입사했다. 하지만 두차례 폭력 사건에 휘말려 해고당했고, 그는 우여곡절 끝에 지인이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일하게 됐다. 그러던 어느날 22살의 나이에 대만 대사관에 최연소 주방장으로 입성했다.

8년간 대만 대사관 주방장을 지내던 이연복 셰프는 돌연 일본으로 떠났다. 10년간 일본에서 지내면서 여러 가게를 거쳐 오사카 최대 재래시장인 구루문 시장에 식당을 오픈했다. 장사가 잘돼 성황을 이뤘지만 가게 주인이 터무니없이 세를 많이 올려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한국에서 이연복 셰프는 목란을 운영했다. 목란에서 레이먼킴이 극찬한 '연남동 탕수육'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연복 셰프 '연남동 탕수육'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연복 셰프 '연남동 탕수육', 정말 먹어보고 싶다" "이연복 셰프 '연남동 탕수육',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네" "이연복 셰프 '연남동 탕수육', 정말 동네 탕수육과 차이가 많이 날까?"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