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기자가 간다]"미국엔 이런 할로윈 없는데?" 한국화 된 할로윈데이의 밤은②

▲온갖 '풀셋팅' 코스튬 복장을 한 관종들이 넘쳐나는 31일 할로윈이었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자작 히어로 '라이더가이', 생일선물로 받은 길리슈트를 입은 스나이퍼, 오버워치의 솔저76와 또다른 밀리터리 코스튬 플레이어, '저퀄' 김정은을 못마땅하게 보는 '고퀄' 김정은(김정웅 기자 cogito@)
▲온갖 '풀셋팅' 코스튬 복장을 한 관종들이 넘쳐나는 31일 할로윈이었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자작 히어로 '라이더가이', 생일선물로 받은 길리슈트를 입은 스나이퍼, 오버워치의 솔저76와 또다른 밀리터리 코스튬 플레이어, '저퀄' 김정은을 못마땅하게 보는 '고퀄' 김정은(김정웅 기자 cogito@)

올해의 할로윈 데이도 여지없이 온갖 종류의 '관종(관심종자: 타인의 관심을 끌려고 노력하는 사람들)'들이 거리로 나왔다.

1만 원만 주면 10분 만에 그릴 수 있는 좀비 분장으로는 관종 축에도 낄 수 없다. 길리슈트를 입은 스나이퍼, 오버워치에서 막 튀어 나온 듯한 ‘솔저76’, 남조선에서 미제 앞잡이 문화체험을 위해 방한한 김정은 정도는 되어야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에이 저런 정신 빠진 놈’이라고 할지도 모르지만, 의외로 말을 붙여보면 “아, 저 원래는 이런 사람 아닌데...”하고 부끄러워하는 보통 사람들이다.

2018년 10월 31일 할로윈데이. 이투데이가 이태원을 찾아 현재 우리의 할로윈 문화를 되짚어 봤다.

▲지금의 할로윈은 스트리머들의 대잔치이기도 했다. 트위치TV로 개인방송을 진행중인 스트리머 '푸딩'(가운데)과 합동방송을 진행중이던 스트리머 '소밍'(오른쪽). 그리고 이들도 오늘 처음 만나게됐다는 지나가던 '타락하신분'(왼쪽)(김정웅 기자 cogito@)
▲지금의 할로윈은 스트리머들의 대잔치이기도 했다. 트위치TV로 개인방송을 진행중인 스트리머 '푸딩'(가운데)과 합동방송을 진행중이던 스트리머 '소밍'(오른쪽). 그리고 이들도 오늘 처음 만나게됐다는 지나가던 '타락하신분'(왼쪽)(김정웅 기자 cogito@)

◇관종의 시대, 스트리머의 시대

할로윈데이라고 모든 이가 분장을 하는 건 아니다. 80%는 평범한 외출복 차림이고, 19%는 거리에서 작은 상처 3000원, 큰 상처 5000원, ‘멋진’ 상처 1만 원, 조커, 할리퀸 3만 원하는 식의 비교적 약소한(?) 좀비 분장을 받은 사람들. 나머지 1%가 바로 “야 저거 봐!”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풀세팅’ 관종이다.

애당초 남들이 봐달라고 ‘풀세팅’을 하고 나온 관종(절대 비하의 뜻이 아니다)들은 행인들과 사진을 찍어주는 정도에서 만족하지 못했던 것 같다. 이들 중 일부는 방송까지 해가며 멀리 떨어져 있는 이들의 관심을 한계까지 쥐어짜고 있었다.

이태원 대로변에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3명을 만났다. 자신을 ‘푸딩’이라고 소개한 스트리머는 옆에 앉은 또다른 스트리머 ‘소밍’, 길에서 만난 친구 ‘타락하신분’과 함께 개인방송을 진행 중이었다.

수염 분장을 하려고 네스퀵을 묻혔다는 ‘푸딩’은 ‘튓취췔레비전’에서 유명한 스트리머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캐나다에서 와서 ‘트위치TV’를 그렇게 발음한다고 하는데, 막상 얘기를 나눠보면 전혀 한국말이 서투르지 않았다. 역시 ‘관종’의 향기가 강했다.

‘푸딩’ 말고도 이태원 곳곳에서 셀카봉을 든 스트리머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들은 셀카봉을 항시 들고 쳐다본 상태에서 걸어다닌다는 데서, 그리고 화면 아래에 댓글이 주르륵 올라가고 있다는 데서 한 눈에도 스트리머임을 알아볼 수 있었다. 이태원답고 할로윈다운 풍경이랄까.

▲할로윈 특수를 맞은 이태원의 다양한 마케팅. '마음으로 느껴야하는' 한 패스트 푸드점의 '할로윈 세트'(위)와 술마시고 노는날 주류만 제외하고 할인해주는 할로윈 깜짝세일(가운데). 그래도 할로윈 분위기를 내는데 노력했던 펍의 할로윈 한정 단일메뉴.(아래) 특별한 것은 아니었지만 분위기가 좋았고, 한편으론 둘이서 먹기엔 다소 거한 메뉴구성과 가격이기도 했다.(김정웅 기자 cogito@)
▲할로윈 특수를 맞은 이태원의 다양한 마케팅. '마음으로 느껴야하는' 한 패스트 푸드점의 '할로윈 세트'(위)와 술마시고 노는날 주류만 제외하고 할인해주는 할로윈 깜짝세일(가운데). 그래도 할로윈 분위기를 내는데 노력했던 펍의 할로윈 한정 단일메뉴.(아래) 특별한 것은 아니었지만 분위기가 좋았고, 한편으론 둘이서 먹기엔 다소 거한 메뉴구성과 가격이기도 했다.(김정웅 기자 cogito@)

◇‘할로윈 마케팅’도 천차만별

일단 할로윈하면 떠올리는 이태원이기에 이태원 상권은 특수를 맞고 있었다. 일단 보기만해도 “아! 할로윈!”하는 상품이 있는가 하면 “어? 이게 할로윈이랑 무슨...”이라고 묻게 되는 것까지 말이다. 아무튼 뭐든 ‘할로윈’을 붙이면 잘 팔리는 날이었고, 그래서 정말로 뭐든 ‘할로윈’을 붙여 팔았다.

이날 본 할로윈다운 상품은 어느 펍에서 할로윈 한정 단일 메뉴로 판매하던 술안주였다. 할로윈을 앞둔 금요일, 토요일 그리고 할로윈 당일에만 판다고 하는데, 이 메뉴 외에 다른 메뉴는 '주문 불가'다. 특별히 비싸다고 말하긴 뭐하지만, 두 사람이 간단히 먹기에는 다소 거한 4만 원. 맛은~ 그저 그랬다. 다른 메뉴를 시킬 수 있었다면 이보다 반값인 가성비 좋은 안주를 시켰을 법하다.

다만 인육파는 정육점처럼 괴기스러운 장식을 하고 점원들이 좀비 간호사, 사람 다리 먹는 돼지 같은 복장을 하고 있었기에 ‘역시 이게 할로윈’이라는 분위기 속에 맥주를 즐길 수 있었다. 원래 이런 날은 밥 대신 분위기를 먹는 것 아니겠나. 음식 값에 의상과 인테리어 비용도 녹아 있는 거다 생각하니 맘이 편했다. 펍의 점원은 평소 할로윈 시즌보다 매출이 4배나 늘었다며 잇몸이 드러나게 미소를 지었다.

이날 최고의 “이게 할로윈이랑 무슨...” 상품은 한 패스트푸드점의 할로윈 세트였다. 9900원에 파는 세트의 구성품은 햄버거 2개, 감자튀김 2개, 콜라 2잔, 아이스크림 2개. 어떻게든 할로윈과 연관성을 맺어주려 노력해봤지만,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었다. 뭐, 맛있고 싸게 한끼 먹었으면 된 거고, 가게는 ‘할로윈’ 붙여 많이 팔면 좋은 거다.

할로윈 기념 50% 깜짝 세일을 하지만 주류는 세일에서 제외되는 앙금 없는 찐빵 같은 행사도 있었고, 밖에는 ‘할로윈 맞이 상품 대축제’라고 써있었지만 막상 안에 들어가면 상품이 안 팔려서 안으로 들여놨다는 웃픈 편의점도 있었다. 이처럼 이태원의 상가들은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할로윈을 보내고 있었다.

▲미국인도 제대로 즐기고 싶어 놀러왔다는 한국의 할로윈.  31일의 이태원은 어느 나라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한국만의 독특한 풍경이었다.(김정웅 기자 cogito@)
▲미국인도 제대로 즐기고 싶어 놀러왔다는 한국의 할로윈. 31일의 이태원은 어느 나라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한국만의 독특한 풍경이었다.(김정웅 기자 cogito@)

◇“미국에는 이런 할로윈 없는데?”…이미 한국 고유의 명절

길에서 만난 ‘전업 여행가’ 마이크아이스는 일주일 전 미국에서 한국으로 왔다고 했다. 미국인이 할로윈을 즐기기 위해 일부러 할로윈 기간에 맞춰 한국을 방문한 것.

그는 “미국에서의 할로윈데이는 10월 31일 단 하루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2주 동안이나 할로윈 주간을 갖는 것 같다”면서 “내가 여행해 본 어떤 나라에서도 이런 풍경은 없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미국의 할로윈 분장이라는 건 펜으로 아이들 얼굴에 낙서 하는 정도가 전부”라며 “온갖 화려한 분장을 하는 한국의 할로윈이 더 재미있다”라고 평가했다.

미디어에서 흔히 보이는 서양의 할로윈은 쥐방울만한 아이들이 망토를 두르고 “Trick or Treat”을 외치며 이웃에게 사탕을 받아가는 날이다. 올해 할로윈데이 이태원에도 그런 아이들이 없는 건 아니었다.

하지만 좀비 분장, 개인방송, 이색 마케팅과 같이 다른 나라와 다른 고유한 형태의 할로윈이 되어 가고 있는 건 분명해 보였다. 2018년 10월 31일의 이태원 거리 풍경은 그만큼 이색적이고, 그만큼 신선했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69,000
    • -4.85%
    • 이더리움
    • 253,300
    • -5.09%
    • 리플
    • 374
    • -4.1%
    • 라이트코인
    • 108,700
    • -7.8%
    • 이오스
    • 4,828
    • -5.42%
    • 비트코인 캐시
    • 363,500
    • -4.01%
    • 스텔라루멘
    • 112
    • -3.44%
    • 트론
    • 29.4
    • -10.36%
    • 에이다
    • 88.6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200
    • +0%
    • 모네로
    • 96,150
    • -2.53%
    • 대시
    • 159,300
    • -2.32%
    • 이더리움 클래식
    • 7,280
    • -4.96%
    • 98.3
    • -4.56%
    • 제트캐시
    • 93,350
    • -6.83%
    • 비체인
    • 7.62
    • -4.86%
    • 웨이브
    • 2,243
    • -1.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6.64%
    • 비트코인 골드
    • 26,980
    • -6.15%
    • 퀀텀
    • 3,612
    • -7.66%
    • 오미세고
    • 1,869
    • -7.88%
    • 체인링크
    • 4,021
    • -5.96%
    • 질리카
    • 17.3
    • -1.14%
    • 어거
    • 17,810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