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약칭 '혁신당'으로...7월 전당대회서 조국 대표 연임 유력

입력 2024-05-20 18: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황운하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황운하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은 20일 제2차 당 대표단 회의를 열고 당의 약칭을 '혁신당'으로 정하고, 7월20일 전국당원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조국 현 대표도 출마할 예정으로, 연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날 회의에는 조 대표를 비롯해 황운하 원내대표, 황현선 사무총장, 김선민 여성위원장, 이해민 홍보위원장 등이 참석해 향후 당 일정 및 주요 현안에 관해 논의 및 의결했다.

약칭인 '혁신당'은 향후 의결될 당헌 개정안에 포함하기로 했으며, 7월 전당대회에서는 당 대표, 최고위원단 2인을 선출하고 당헌·당규 제·개정안을 의결하기로 했다.

혁신당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전당대회에 조국 대표도 출마할 예정"이라며 "전당대회 후 선출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 협의해 지명직 최고위원을 지명한 후 지도부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고위 규모는 5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는 7월18일부터 사흘 동안 진행될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되며 황 사무총장이 준비위원장을 맡게 됐다.

혁신당은 전당대회에서 비전을 선포한다. 신장식 당선자가 위원장을 맡은 비전위원회는 혁신당의 비전과 가치, 지향점,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회의에서 "비전이란 헌법으로 치면 전문에 해당하는 조국혁신당의 당헌과 당규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문서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계승하고 나아갈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문서 형태로 정리된 비전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22,000
    • +0.48%
    • 이더리움
    • 4,908,000
    • +0%
    • 비트코인 캐시
    • 550,000
    • +0.27%
    • 리플
    • 817
    • -2.04%
    • 솔라나
    • 242,200
    • +2.15%
    • 에이다
    • 603
    • -0.82%
    • 이오스
    • 850
    • +0.12%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5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450
    • -1.21%
    • 체인링크
    • 20,050
    • +2.24%
    • 샌드박스
    • 482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