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조선, 자율운항선박 국제표준 주도한다

입력 2024-05-14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정부, 국제해사기구와 자율운항선박 심포지엄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이투데이DB)
▲산업통상자원부 (이투데이DB)

K-조선이 자율운항선박 시장의 국제표준 주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제해사기구(IMO)와 자율운항선박 심포지엄을 열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조선사 등으로 구성된 자율운항선박 민관 합동 TF가 참석했다.

심포지엄에서는 자율운항선박 관련 연구 및 기술 동향 공유가 이뤄졌으며, 자율운항선박 국제규정(MASS Code)을 논의할 해사안전위원회와 연계해 개최됐다.

특히 올해에는 IMO가 자율적 국제규정(non-mandatory MASS Code)을 승인할 예정이어서, 이번 심포지엄은 더 큰 의미가 있다.

민관 합동 TF는 아직 국제적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은 자율운항선박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이 국제표준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함께 대응해야 한다는 업계의 건의에 따라 구성됐다.

첫 활동으로 이번 심포지엄에서 자율운항 제도 및 기술개발 현황과 상용화 프로그램에 대한 발제에 나서 심포지엄에 참석한 노르웨이, 벨기에 등 자율운항선박 선도 국가에 한국의 제도 및 기술 현황을 알렸다.

TF는 자율운항선박 실증 및 국제협력 등에 대응해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산업부는 IMO 자율운항선박 담당과의 별도 면담을 통해 세계 최초의 자율운항선박법,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실증을 진흥하는 한국의 제도 환경과 기술 현황을 소개했다.

IMO 측은 국제표준 정립에 있어 한국 측의 경험과 제도 기반을 충분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국과의 조선산업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기업통상부를 찾아 영국의 친환경 기술과 한국의 선박 건조 능력 조화를 통한 양국 간 시너지 창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자율운항선박 민관 합동 TF는 앞으로도 국제표준 선도 등을 위해 함께 활동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K-조선의 스마트화, 디지털화, 친환경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0
    • -0.17%
    • 이더리움
    • 4,942,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0
    • -3.4%
    • 리플
    • 0
    • -1.17%
    • 솔라나
    • 0
    • -2.19%
    • 에이다
    • 0
    • -1.66%
    • 이오스
    • 0
    • -1.14%
    • 트론
    • 0
    • +0%
    • 스텔라루멘
    • 0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0
    • -2.32%
    • 체인링크
    • 0
    • -0.6%
    • 샌드박스
    • 0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