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브라질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3위 기업 인수

입력 2024-05-02 15: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스템임플란트 전경. (연합뉴스)
▲오스템임플란트 전경. (연합뉴스)

임플란트 판매 순위 글로벌 1위 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가 브라질 덴탈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3위인 ‘임플라실 드 보르톨리(Implacil de Bortoli)’를 전격 인수했다. 신흥국으로 초고속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브라질 및 남미 임플란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적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달 13일 브라질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14% 이상인 임플라실 드 보르톨리의 지분 100%를 미화 약 8980만 달러(약 1220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러한 인수는 동종업계 기업의 인수를 통한 시장 지배력 확대 및 시너지 효과를 도출하는 ‘볼트 온(Bolt-on)’ 전략의 일환이다.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와 UCK 파트너스 컨소시엄은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서의 공개 매수를 통해 지분 총 99.3%를 획득하면서 오스템임플란트를 인수했다.

1982년에 설립된 임플라실 드 보르톨리는 2022년 기준 브라질 임플란트 시장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의 기업으로 덴탈 임플란트, 치아 보철물, 임플란트 수술 키트 및 바이오소재 등 1300여 개의 덴탈 솔루션을 생산 및 판매한다.

브라질 ‘탐보레(Tambore)’와 ‘캄부치(Cambuci)’ 지역 2곳의 생산 시설에서 연간 910만 유닛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5곳의 물류센터를 통해 브라질 연방 전체 1만3000곳 이상의 고객들에게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임플라실 드 보르톨리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연평균 매출 성장률 50.8%, 연평균 EBITDA 성장률 60.4%를 기록하는 등 고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질 최대 도시이자 세계에서 인구수가 네 번째로 큰 도시인 상파울루 내 임플라실 드 보르톨리의 시장 점유율은 26.8%로, 업계 1위다.

인수 자금은 오스템임플란트의 미국 법인 ‘하이오센(Hiossen Inc.)’의 잉여 현금을 통해 마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종결(deal closing)은 5월 말로 예상된다.

이로써 브라질의 로컬 덴탈 임플란트 Top 3 기업들은 모두 글로벌 임플란트 기업들이 인수하게 됐다. 브라질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네오덴트(Neodent)’는 스위스 ‘스트라우만(Straumann)’에 2015년 미화 4억9500만 달러에 인수됐으며, 2위인 ‘S.I.N. 임플란트 시스템스(S.I.N Implant Systems)’는 미국 ‘헨리 셰인(Henry Schein)’에 지난해 5월 미화 3억 달러에 인수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84,000
    • -1.81%
    • 이더리움
    • 4,415,000
    • -7.07%
    • 비트코인 캐시
    • 499,100
    • -2.71%
    • 리플
    • 861
    • -1.03%
    • 솔라나
    • 237,300
    • -5.35%
    • 에이다
    • 549
    • -4.36%
    • 이오스
    • 780
    • -7.47%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500
    • -8.67%
    • 체인링크
    • 17,890
    • -7.02%
    • 샌드박스
    • 426
    • -7.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