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연간 2.6억 명 수용’ 세계 최대 공항 짓는다

입력 2024-04-29 15:41 수정 2024-04-29 16: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알막툼국제공항 확충 48조원 투자 승인
활주로 5개·항공기 게이트 400개 구축
“글로벌 항공 허브로서 두바이 입지 공고화”

▲두바이가 세계 최대 규모로 구축하려는 ‘알막툼국제공항’ 조감도. AP연합뉴스
▲두바이가 세계 최대 규모로 구축하려는 ‘알막툼국제공항’ 조감도. AP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최대 도시인 두바이가 ‘알막툼국제공항’을 연간 2억60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계 최대 항공 허브로 구축한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두바이 통치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은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알막툼공항에 새로운 여객 터미널을 건설하기 위한 348억5000만 달러(약 48조 원) 규모 투자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물류와 항공운송 부분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들이 몰려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알막툼공항은 궁극적으로 활주로 5개와 항공기 게이트 400개를 갖출 전망이다. 또 2050년 ‘넷제로(Net Zero·탄소 순배출량 제로)’ 달성 목표에 따라 지역과 기후 조건에 기반을 둔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지을 계획이다.

크기는 기존 두바이국제공항의 5배에 달한다. 앞으로 몇 년 동안 두바이공항의 모든 업무는 알막툼으로 이전될 예정이다. 새 공항의 완공일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완성되면 연간 최대 2억60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공항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바이가 세계 최대 규모로 구축하려는 ‘알막툼국제공항’ 조감도. AP연합뉴스
▲두바이가 세계 최대 규모로 구축하려는 ‘알막툼국제공항’ 조감도. AP연합뉴스
국제공항협의회(ACI)에 따르면 승객 수송 인원 기준 세계 최대 공항은 미국의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국제공항으로 작년에 1억465만 명이 이용했다. 이어 2위는 8700만 명인 두바이국제공항이 이름을 올렸다. 국제선 승객으로만 봤을 때는 두바이국제공항이 글로벌 1위다.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공항으로 10년 연속으로 지정된 두바이공항은 작년 이용 승객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등 수용 능력이 임계점에 임박했다. 2010년 개항한 알막툼공항은 당초 2017년에 두바이공항의 허브 기능을 넘겨받으려고 했으나 국영개발기업인 두바이월드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모라토리엄(채무 지급유예)에 빠지면서 추진이 지지부진했다. 이에 그간 화물·지역노선·개인 항공기 위주로 운항됐다.

두바이공항공사의 폴 그리피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계획은 세계 무대에서 선도적인 항공 허브로서의 두바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미레이트항공의 셰이크 아흐메드 빈 사이드 알막툼 회장은 “새 공항은 두바이의 ‘허브 에어라인’ 비전의 일환으로 향후 40년간 항공 분야에서 예상되는 성장을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며 “최첨단 기술과 비교 불가의 승객·항공 지원 시설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74,000
    • -0.31%
    • 이더리움
    • 4,926,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608,000
    • -3.34%
    • 리플
    • 677
    • -1.17%
    • 솔라나
    • 203,900
    • -2.81%
    • 에이다
    • 591
    • -1.99%
    • 이오스
    • 953
    • -1.55%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0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50
    • -1.92%
    • 체인링크
    • 21,620
    • -0.18%
    • 샌드박스
    • 554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