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2차 실무회동 또 '빈손'...의제 조율 난항[종합2보]

입력 2024-04-25 19: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간 첫 영수회담 의제 조율을 위한 40여 분간의 2차 실무회동이 또다시 빈손으로 끝났다. 민주당은 앞서 제시한 의제에 대해 대통령실의 구체적인 의견을 받길 원했던 반면 대통령실은 의제 제한 없이 회담에 속도를 내자는 데에 방점을 두면서 협의는 접점을 찾지 못했다.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2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후에 천준호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과 2차 회동을 했다"고 밝혔다. 실무협상에는 대통령실 측에선 홍철호 정무수석과 차순오 정무비서관, 민주당 측에선 천준호 비서실장과 권혁기 정무기획실장이 참석했다. 지난 23일 1차 협상에 이은 2차 협상이다.

홍 수석은 "의제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사전 의제 조율이나 합의가 필요 없는 자유로운 형식의 회담을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자고 제안했다"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만남은 시급한 민생 과제를 비롯해 국정과 관련한 모든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눌 수 있는 자리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무슨 이야기든 들을 수 있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고, 이 대표 또한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며 "이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만나서 형식이나 조건에 구애받지 말고 국정 전반에 대해 다양한 대화를 해달라는 국민 여론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내용을 충분히 설명했고, 천 비서실장이 지도부와의 상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추후 답변을 주기로 하고 회담은 종료됐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민주당, 답안 작성하고 만나자는 것"...민주당 "아쉽다"

대통령실의 브리핑에 앞서 천 비서실장도 같은 내용의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실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천 실장은 "민주당이 제시한 의제에 대해 대통령실의 검토 결과를 논의하기 위한 그런 자리였다"며 "제시한 의제에 대한 검토 결과를 기대하고 회의를 진행했는데, 대통령실이 검토 결과를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다"며"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23일 열린 1차 실무협상에서 '민생회복지원금',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자제' 등을 영수회담 의제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민주당의 이같은 의제 확정 의지에 대해 불편함을 내비쳤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민주당은 10과목이 있다면 단 몇 과목이라도 답안을 작성하고 만나자는 것"이라며 "저희는 하나씩 이야기하지 말고 두 분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그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민주당 쪽에서 제시한 것에 대해 어떤 것은 수용, 반수용, 불수용 등을 못한다"며 "충분히 검토했지만 국회법 등을 위반하는 문제가 생긴다. 대통령이 결정할 수 없는 부분도 들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이 제안한 의제 중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거듭 행사한 것과 관련한 사과가 포함될 수 있느냐는 데에 대해선 "이 대표께서도 두 분이 마주 앉으면 그런 말씀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측이 의제 설정을 두고 이처럼 극명한 온도차를 드러내면서 1차에 이어 2차 역시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고, 의제 조율은 물론 회담 시기와 다음 실무회동 일정조차 잡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첫 영수회담은 의제 조율이 늦어지면서 내주로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3차 실무 회동 일정은 민주당 측이 결정할 것으로 민주당과 대통령실은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33,000
    • -0.38%
    • 이더리움
    • 4,938,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609,500
    • -4.24%
    • 리플
    • 678
    • -1.31%
    • 솔라나
    • 205,400
    • -2.7%
    • 에이다
    • 592
    • -2.31%
    • 이오스
    • 954
    • -1.95%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8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2.79%
    • 체인링크
    • 21,640
    • -1.59%
    • 샌드박스
    • 557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