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 1분기 영업이익 7936억 원…전년 比 48.8%↑

입력 2024-04-25 1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HD현대 CI. (사진제공=HD현대)
▲HD현대 CI. (사진제공=HD현대)

HD현대는 1분기 매출 16조5144억 원, 영업이익 7936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1%, 영업이익은 48.8% 늘었다.

정유와 전력기기 사업 부문이 견조한 실적을 나타냈고, 조선 부문이 흑자 기조로 돌아선 것이 실적 개선의 주된 요인이 됐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조선 부문의 HD한국조선해양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친환경 이중 연료 선박 등 고부가 가치 선박 매출이 본격 실적에 반영되며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한 5조515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HD한국조선해양의 영업이익은 선별 수주에 따른 선가 상승분이 반영되고 생산 안정화로 비용을 절감하며 1602억 원을 기록,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HD현대오일뱅크가 유가·정제마진 상승 영향으로 매출 7조8788억 원, 영업이익 3052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각각 6.5%, 17.8% 증가했다. HD현대오일뱅크는 바이오 에너지 등 친환경 신사업을 확대하고 공정 최적화를 지속 추진해 실적 호조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건설기계 부문의 HD현대사이트솔루션은 고금리 기조 속 글로벌 건설기계 시장의 긴축 흐름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2%, 29.7% 줄어든 2조 2,029억 원과 1629억 원을 기록했다.

HD현대일렉트릭은 전력인프라 확대 추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0.9% 늘어난 매출 801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78.2% 증가한 1288억 원을 달성하며 영업이익률 16.1%를 기록했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친환경 규제 강화에 따른 선박 부품서비스 사업 호조와 스마트 선박 운영 관리·자동화 솔루션 등 디지털 제어 사업의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19.3% 늘어난 383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515억 원을 기록했다.

HD현대 관계자는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 선별 수주 전략과 맞춤형 영업전략을 통해 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조선 부문에서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가 지속되고 있고, 정유·전력기기 시황이 안정적인 흐름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수익성 확대를 위한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31,000
    • -0.03%
    • 이더리움
    • 4,908,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600,500
    • -2.6%
    • 리플
    • 673
    • -1.17%
    • 솔라나
    • 203,800
    • -1.92%
    • 에이다
    • 586
    • -1.68%
    • 이오스
    • 950
    • -0.84%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150
    • -0.91%
    • 체인링크
    • 21,490
    • +0.47%
    • 샌드박스
    • 55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