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중공업, 美 방산 시장 공략 박차…“관공선 분야 협력 확대”

입력 2024-04-24 13: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필리조선소와 MRO 사업 협약

▲(오른쪽부터)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 대표, 슈타이너 네르보빅(Steinar Nerbovik) 필리조선소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HD현대중공업)
▲(오른쪽부터)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 대표, 슈타이너 네르보빅(Steinar Nerbovik) 필리조선소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HD현대중공업)

HD현대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미국 방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HD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 현지에서 펜실베이니아 소재 필리조선소(Philly Shipyard)와 미 정부가 발주하는 함정과 관공선에 대한 신조 및 유지ㆍ보수(MRO)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필리조선소에서 열린 MOU에는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 대표와 슈타이너 네르보빅(Steinar Nerbovik) 필리조선소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필리조선소는 노르웨이 해양ㆍ해상풍력ㆍ에너지 전문기업 아커(Aker) 그룹 계열사로 1997년 미 해군 필라델피아 국영 조선소 부지에 설립됐다. 2003년 이후 연안 무역법(Jones Act)을 적용받는 미국 대형 상선의 50% 이상을 건조했으며, 군을 포함한 정부가 운용하는 선박 건조와 유지보수 등이 핵심 사업영역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HD현대중공업은 미 함정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는 필리조선소에 함정ㆍ관공선 설계 및 자재 패키지 공급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HD현대는 2005년부터 상선 분야에서 필리조선소에 도면 및 자재를 공급하는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 해군, 해경 및 연방 해운청 함정과 관공선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행사 참석자들은 협약식 후 필리조선소의 선박 건조 현장을 둘러보며 함정 건조 및 MRO 사업에 대한 기술력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주 대표는 ”미국 현지 기업과의 함정ㆍ관공선 건조 및 MRO 사업 협력을 통해 세계 방산 시장에서 HD현대중공업의 영향력을 더욱 키워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60,000
    • +1.34%
    • 이더리움
    • 4,918,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554,000
    • +2.31%
    • 리플
    • 829
    • +2.98%
    • 솔라나
    • 238,200
    • +0.68%
    • 에이다
    • 608
    • -0.16%
    • 이오스
    • 850
    • +0.59%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000
    • +3.24%
    • 체인링크
    • 19,780
    • +0.92%
    • 샌드박스
    • 486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