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韓성장률 2.3% 유지"…선진국 중 美 다음으로 높아

입력 2024-04-16 2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강한 수출 회복세 반영…中성장률 4.6% 전년보다 둔화 전망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과 같은 2.3%를 유지했다.

이는 주요 선진국 중 미국 다음으로 높은 성장률 전망치다.

IMF는 16일 '4월 세계경제전망' 발표를 통해 "올해 한국 경제가 전년대비 2.3%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IMF가 올해 1월에 제시한 성장률 전망치(2.3%)가 유지된 것이다. 이는 정부(2.2%), 한국은행(2.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2%)와 한국개발연구원(KDI·2.2%)의 전망치를 상회한다.

IMF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 유지 이유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지만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우리 수출이 강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4.4월 IMF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자료제공=기획재정부)
▲'24.4월 IMF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자료제공=기획재정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에 대해서는 종전 전망치(3.1%) 대비 0.1%포인트(p) 상향한 3.2%로 전망했다. 물가 하락 및 견조한 민간소비 등에 힘입어 세계경제가 양호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란 판단이다.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와 고금리 등으로 과거 연평균 성장률(2000~2019년 3.8%)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을 포함한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종전 전망치보다 0.2%p 오른 1.7%로 전망했다. 이중 미국이 2.7%(종전대비 +0.6%p)로 가장 높았다. 작년에 기록했던 기대 이상의 성장세가 반영된 결과다.

미국 다음으로 우리나라의 성장률이 두 번째로 높았다. 캐나다(1.2%), 일본(0.9%), 프랑스(0.7%), 이탈리아(0.7%), 영국(0.5%), 독일(0.2%)은 0~1%대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의 성장률은 소비 심리 악화 등의 영향으로 종전 전망치보다 하향 조정됐다. 일본은 성장세를 이끌었던 외국인 관광 급증 등 일시적 요인이 정상화됨에 따라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신흥개도국의 경우 올해 4.2%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종전 전망치보다 0.1%p 상향됐다. 이중 중국 성장률이 4.6%로 부동산 시장 약세 지속 등으로 작년(5.2%)보다 둔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에 대해서는 올해와 같은 3.2%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의 내년 성장률은 2.3%로 전망됐다.

IMF는 올해 성장률에 대해 상·하방 요인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전세계적으로 선거의 해(Great Election Year)를 맞아 각 국의 재정부양 확대, 조기 금리 인하, 인공지능(AI) 발전에 따른 생산성 향상, 성공적인 구조개혁 추진 등을 성장률을 높일 상방 요인으로 제시했다.

반면 지정학적 갈등 확산, 고금리 속 높은 부채 수준, 중국의 경기둔화 등을 성장률을 제약할 우려가 있는 하방 요인으로 꼽았다.

IMF는 회원국들에게 조급한 통화정책 완화를 경계하며 국가별 물가 상황에 따라 적절한 시점에 통화정책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미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재정 여력을 확충하고, 공급 측면 개혁을 통한 중장기 생산성 향상과 함께 녹색 전환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력을 제고해 나갈 것을 권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78,000
    • -0.45%
    • 이더리움
    • 4,932,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1.11%
    • 리플
    • 683
    • +0.44%
    • 솔라나
    • 210,000
    • -1.78%
    • 에이다
    • 601
    • -1.15%
    • 이오스
    • 966
    • -0.51%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500
    • -0.68%
    • 체인링크
    • 21,790
    • -0.95%
    • 샌드박스
    • 561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