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ㆍ모건스탠리, 중국 경제성장률 잇따라 상향 조정

입력 2024-04-11 15: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中 정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 5%
5개월 연속 구매관리자지수 성장세
“중국 경제, 저점 지나 반등하는 중 ”

글로벌 주요 투자은행이 잇따라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재조정했다. 작년 연말부터 소비심리가 회복하기 시작하는 한편, 경기 위축기의 저점을 통과했다는 분석도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여전히 지속 중인 부동산 경기 침체는 추가 성장세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11일 블룸버그통신과 인베스팅닷컴 등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나란히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골드만삭스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8%에서 5%로 재조정했다”라며 “이 수준이 지속할 경우 중국 정부가 내세운 5% 안팎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달성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런 전망치 재조정은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발표된 직후 나왔다. 중국 PMI는 5개월 연속 확장 국면에 들어서 있다.

골드만삭스는 이를 근거로 “최근 중국 거시 지표는 탄탄했다”라면서 “제조업 지표는 중국 경제가 작년 하반기 저점을 확인했고 현재 반등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모건스탠리 역시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이전 4.2%에서 4.8%로 끌어올렸다.

모건스탠리는 보고서를 통해 “공급망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춘 중국 정부의 정책이 제조업 분야의 강한 자본 지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올해 중국의 1∼2월 수출은 전년 대비 7.1% 증가했다. 나아가 산업생산과 산매 판매 모두 예상치를 웃돌면서 낙관론이 커졌다.

반면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0.1% 오르는 데 그쳐 디플레이션(deflation·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우려는 여전하다.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다음 주 발표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4.6%를 제시했다. 당시 IMF는 중장기적으로 성장률이 계속 하락해 2028년에는 3.5%까지 내릴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이와 달리 리창 중국 총리는 지난달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지난해와 같은 5% 안팎으로 제시했다.

다만 성장률 목표 5%는 1991년 4.5%를 제외하면 가장 낮게 설정된 목표치다.

중국 당국이 2년 연속 이런 목표치를 제시한 것은 △부동산 경기 위축 △디플레이션 △내수 소비 부진 △지방정부 부채 문제 심화 등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작년에는 전년까지 이어진 코로나 19 대유행 여파로 인해 ‘기저 효과’가 존재했다. 그러나 올해는 그마저 사라지면서 5%를 달성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18,000
    • -2.63%
    • 이더리움
    • 4,913,000
    • -2.35%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3.94%
    • 리플
    • 683
    • -1.3%
    • 솔라나
    • 210,400
    • -4.97%
    • 에이다
    • 600
    • -3.38%
    • 이오스
    • 966
    • -2.52%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500
    • -3.78%
    • 체인링크
    • 21,830
    • -3.75%
    • 샌드박스
    • 560
    • -4.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