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작가지부, '나솔' 남규홍PD 갑질 논란에 분노…"'너만 솔로' 아냐, 협업 결과물"

입력 2024-04-10 18: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솔로’)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솔로’)

‘나는 솔로’ 남규홍 PD가 친딸을 프로그램 작가 명단에 올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방송작가들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작가지부는 “천박한 노동 인식 드러낸 '나는 솔로' 남규홍 PD를 규탄한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성명문을 냈다.

최근 ‘나는 솔로’ 제작사 촌장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나는 솔로’ 연출자인 남규홍 PD는 재방료를 노리고 자신과 딸의 이름을 작가 명단에 올렸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또한 한국방송작가협회에 가입되지 않은 저연차 작가들이 협회에 가입하지 않아도 재방송료를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용역계약서를 요구했으나, 남 PD가 제시한 계약서에는 협회가 요구하는 저작권 관련 부분이 수정돼 있었다는 한 제보자의 인터뷰가 공개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남 PD는 “딸이 자막을 쓰는 작가 역할을 해서 작가에 이름을 올린 것”이라며 계약서의 경우 법률적 검토로 인해 지연됐을 뿐 절차를 위반하거나 강요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언론노조 방송작가지부는 “한국방송작가협회는 작가들의 저작권을 신탁받는 곳이지 협회 가입 여부가 저작권 인정의 척도인 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규홍 PD는 ‘저작권은 작가협회 회원들에게만 있다’, ‘작가들이 한 게 뭐 있다고 재방송료를 받느냐’ 등의 거짓말과 억지 논리로 표준계약서에 있는 저작권 관련 조항을 삭제한 불공정 계약서를 작가들에게 일방적으로 내민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작가들의 권리와 노동 인권을 무시하는 그의 갑질과 막말을 강력 규탄한다. 또한 이른바 ‘아빠 찬스’와 ‘셀프 입봉’으로 딸과 자기 자신을 방송작가로 둔갑시켜 저작권료를 가로채려 한 파렴치함에 분노한다”라며 “이번 사태를 한낱 ‘교통 위반’에 비유하며 ‘벌금만 내면 그만일 뿐’이라는 발언에 이르러서는 사회적으로 영향력이 큰 프로그램을 제작할 기본 자질과 윤리의식이 과연 있는가 하는 의구심마저 갖게 된다”라도 참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남규홍 PD에게 조언한다. 방송은 수많은 스태프들의 땀과 열정이 어우러진 협업의 결과물이지 ‘너만 SOLO’로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이번 사태로 상처받은 피해 작가들과 실망한 시청자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사태 수습에 나서길 당부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2021년 7월 첫 방송된 SBS Plus, ENA ‘나는 솔로’는 사랑을 찾기 위한 솔로 남녀들의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최고 시청률 6.5%(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을 기록하는 등 사랑 받고 있다.

아래는 언론노조 방송작가지부 성명문 전문

최근 SBS Plus·ENA에서 방영되고 있는 '나는 SOLO(이후 나는 솔로)'를 총괄 연출하는 남규홍 PD의 ‘작가 재방료 가로채기’와 ‘갑질 논란’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스포츠 서울’에 따르면 ‘나는 솔로’ 작가들이 지난 2월 재방송료를 지급받기 위해 남규홍PD에게 용역계약서 작성을 요구했지만 남PD가 준 계약서에는 협회가 요구하는 저작권 관련 부분이 수정돼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에 항의하는 작가들에게 그는 ‘작가들이 한 게 뭐가 있다고 재방송료를 받냐’며 자신과 PD들, 그리고 딸의 이름을 작가명단에 올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남규홍 PD는 “재방료를 주장하는 작가는 사실 재방료가 없다. 한국방송작가협회 회원만 받을 수 있다. 법률적인 부분을 확인하고 말해 달라"며 방송작가 저작권은 작가협회 회원들에게만 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해당 작가들이 드라마 작가 계약서를 가져왔다며 일반 예능, 교양 작가들의 계약서가 다르기에 조항을 검토한 것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명백한 거짓이다. 먼저 한국방송작가협회는 작가들의 저작권을 신탁받는 곳이지 협회 가입 여부가 저작권 인정의 척도인 건 아니다. 실제 ‘한국방송작가협회’의 ‘저작물 신탁계약 약관’ 제9조 (비회원 신탁관리)에는 ‘비회원 작가와 저작권사용료 지급을 위하여 신탁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고 되어있다. 오히려 작가 저작권 보호의 핵심은 계약서에 있는데 2017년 12월 28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작가협회와 협의해 발표한 ‘방송작가 집필 표준계약서’는 ▲원고에 대한 저작권, ▲2차적 사용 및 전용 시의 권리관계를 「저작권법」 등에 따라 명확히 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규홍 PD는 ‘저작권은 작가협회 회원들에게만 있다’, ‘작가들이 한 게 뭐 있다고 재방송료를 받느냐’ 등의 거짓말과 억지 논리로 표준계약서에 있는 저작권 관련 조항을 삭제한 불공정 계약서를 작가들에게 일방적으로 내민 것으로 보인다.

더욱 가관인 건 이번 사태를 대하는 그의 태도다. 남규홍 PD는 “바빠서 간혹 놓치는 경우가 있다. 작가들이 하루 이틀 일하다가 프로그램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 이 바닥이 원래 그렇다.”면서 계약서 미작성의 책임을 업계 관행으로 돌리는가 하면 “굳이 내가 (작가들에게) 사과할 필요가 있나 싶다. 우리가 교통 법규 위반을 예로 들어보자. 교통 법규를 지키지 않았는데 누구에게 사과를 하나? 벌금을 내는 걸로 정리되는 게 아닌가?"라며 피해 작가들에게 2차 가해를 가하는 후안무치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예술인 권리 보장이라는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발상이며 동료 작가들을 욕되게 하는 언사이다.

우리는 작가들의 권리와 노동 인권을 무시하는 그의 갑질과 막말을 강력 규탄한다. 또한 이른바 ‘아빠 찬스’와 ‘셀프 입봉’으로 딸과 자기 자신을 방송작가로 둔갑시켜 저작권료를 가로채려 한 파렴치함에 분노한다. 이번 사태를 한낱 ‘교통 위반’에 비유하며 ‘벌금만 내면 그만일 뿐’이라는 발언에 이르러서는 사회적으로 영향력이 큰 프로그램을 제작할 기본 자질과 윤리의식이 과연 있는가 하는 의구심마저 갖게 된다.

사실 이런 논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작가지부와 (사)일하는시민연구소·유니온센터가 2023년 11월 6일부터 18일간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송작가의 저작권 보호를 핵심으로 하는 ‘방송작가 집필 표준계약서’ 체결 비율은 26.8%에 불과했고 ‘예술인 고용보험’ 가입도 52.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인 복지법」이 개정되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서면계약 미체결에 대한 조사권을 부여하고 계약 미체결이나 위반 시 시정조치를 명령할 수 있게 됐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불과해 실제 시정조치 및 과태료 건수는 미미한 현실이다. 그러니 ”벌금만 내면 되지 사과할 필요는 없다.”는 막말이 이른바 스타 PD의 입에서 당당하게 나오는 것 아닌가!

내일은 4.10 총선이다. 방송작가유니온은 22대 국회가 꾸려지고 상임위가 구성되는 즉시 문체위 차원에서 방송작가들의 저작권과 노동인권 보호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이 이뤄질 수 있게 싸울 것이다. 공정하고 합리적 계약서 작성은 방송작가를 비롯한 미디어 비정규직들을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다.

끝으로 남규홍 PD에게 조언한다. 방송은 수많은 스태프들의 땀과 열정이 어우러진 협업의 결과물이지 '너만 SOLO'로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 이번 사태로 상처받은 피해 작가들과 실망한 시청자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사태 수습에 나서길 당부한다.

2024년 4월 9일 언론노조 방송작가지부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31,000
    • +0.8%
    • 이더리움
    • 5,189,000
    • -2.72%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0.29%
    • 리플
    • 744
    • +0.95%
    • 솔라나
    • 232,300
    • -6.07%
    • 에이다
    • 638
    • -1.85%
    • 이오스
    • 1,164
    • +1.57%
    • 트론
    • 160
    • -0.62%
    • 스텔라루멘
    • 154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2.22%
    • 체인링크
    • 23,950
    • +3.06%
    • 샌드박스
    • 619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