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병사식당 운영권 수주

입력 2024-04-09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병사식당 오픈 기념 이벤트 포스터 (사진제공=아워홈)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병사식당 오픈 기념 이벤트 포스터 (사진제공=아워홈)

아워홈은 세계적 수준의 단체급식사업 경쟁력과 고객 맞춤형 전략을 통해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병사식당 운영권을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아워홈은 1일부터 5년간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병사식당을 운영한다. 40여 년간 급∙외식 사업을 전개하며 쌓아온 운영 노하우와 방대한 식음∙조리 관련 데이터를 바탕으로 군 장병들에게 맛과 영양, 즐거움을 갖춘 최상의 식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아워홈은 이번 수주의 핵심 포인트로 ‘군 장병 맞춤형 서비스 제안’을 꼽았다. 수주를 위해 제안 태스크포스(TF)를 조직, 군 맞춤형 운영 전략과 전용 식재 개발 등 장기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이번 공군 병사식당 입찰에는 급식전문업체 7곳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워홈은 젊은 세대 군 장병을 겨냥한 메뉴와 서비스 개발을 위해 장교 및 병사 전역 신입사원으로 구성된 별도 제안팀을 꾸렸다. 이들은 경험을 살려 실제 최근 젊은 장병들이 병사식당에 기대하는 방향성과 요구사항들을 적극 제안했다. △선호 메뉴 조사 및 개선 방안 도출 △자기 관리를 위한 단백질 등 영양 강화 메뉴 △트렌디한 메뉴 반영 및 특식 이벤트 개최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냈으며, 실제 제안 평가에서 호평을 받으며 수주에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아워홈은 무엇보다 맛과 영양에 집중해 식사 품질을 대폭 높인다는 방침이다. 먼저 자사 핵심사업장 근무 경력을 통해 역량이 입증된 전문 영양사 및 조리 인력을 배치했다. 또 단일 메뉴로 제공됐던 기존 식단과 달리 주찬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하고, 글로벌 트렌드 메뉴와 외식 브랜드와 협업한 메뉴 편성을 강화해 병사들의 식사 만족도 개선에 집중한다. 정기적으로 신메뉴, 맛 품평회를 열어 병사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는 한편, 향후 마스터 셰프 초청 특식 제공과 찾아가는 간식 푸드트럭, 체험형 이벤트 등을 수시로 개최해 병사들의 식사 시간에 즐거움까지 더할 계획이다.

대규모 사내식당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병사식당의 혼잡도 해소를 위한 인테리어 및 동선 정리를 실시했으며, 기존 스테인리스 식판 대신 깔끔한 멜라민 식판과 별도 국그릇을 도입했다. 또 자동 UV 소독 및 배출 기능을 갖춘 식판 디스펜서를 설치해 위생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오픈 기념 이벤트도 진행했다. 오픈 첫날 레트로 게임 이벤트를 열어 베이커리류 등 푸짐한 간식을 제공했다. 또한 온라인 이벤트 페이지에서 댓글로 사연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아워홈 갈치김치’를 선물로 증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랠리 힘입어 상승…'바이든 리스크' 없었다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09:2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91,000
    • -0.42%
    • 이더리움
    • 4,825,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541,000
    • -3.57%
    • 리플
    • 851
    • +2.16%
    • 솔라나
    • 252,100
    • -1.72%
    • 에이다
    • 596
    • -4.33%
    • 이오스
    • 819
    • -3.65%
    • 트론
    • 185
    • -2.12%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3.47%
    • 체인링크
    • 19,590
    • -4.67%
    • 샌드박스
    • 465
    • -4.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