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후보 지명’ 21세 기후활동가 툰베리…네덜란드 시위 중 체포

입력 2024-04-07 00: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후 활동가 그레타 툰베리(21) (로이터=연합뉴스)
▲기후 활동가 그레타 툰베리(21) (로이터=연합뉴스)

스웨덴 출신 기후활동가 그레타 툰베리(21)가 네덜란드 시위 중 체포됐다.

6일(현지 시각) AFP 통신은 툰베리가 기후운동단체 ‘멸종반란’이 네덜란드 정부의 화석연료 보조금 지급과 세금 감면을 규탄하기 위해 헤이그에서 개최한 집회에 참석했다가 경찰에 연행됐다고 보도했다.

활동가들은 이날 낮 12시부터 헤이그 시내 의회 건물로 향하는 12번 간선도로를 봉쇄하고 행진하며 경찰과 대치했다.

툰베리는 경찰에 체포되기 전 “전 지구적 비상 상황에 살고 있기 때문에 오늘 시위가 아주 중요하다”라며 “위기를 피하고 인류를 구하기 위해 모든 걸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툰베리는 지난해 10월 영국 런던 인터콘티넨탈 호텔 앞에서 시위하다가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로 체포·기소됐으나 올해 2월 무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6월에는 고국 스웨덴 말뫼에서 경찰에 불복종한 혐의로 기소돼 1천500크로나(한화 18만원) 벌금형을 받기도 했다.

한편 툰베리는 2018년 여름 스톡홀름의 대사관 앞에서 ‘기후를 위한 학교 파업’이란 피켓을 들고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시위를 벌이면서 기후 위기의 상징적 인물로 떠올랐다.

2019년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는 각국 정상 앞에서 기후위기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으며, 2019년 16세의 나이에 최연소 ‘타임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고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노벨 평화상 후보로 지명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19,000
    • +1.17%
    • 이더리움
    • 4,947,000
    • +0.79%
    • 비트코인 캐시
    • 554,000
    • +2.97%
    • 리플
    • 686
    • +0.29%
    • 솔라나
    • 189,500
    • +2.65%
    • 에이다
    • 545
    • +1.87%
    • 이오스
    • 815
    • +1.24%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29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4.07%
    • 체인링크
    • 19,520
    • -2.69%
    • 샌드박스
    • 469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