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16주 만에 하락 멈췄다…전국 아파트값 낙폭 축소

입력 2024-03-21 14:00 수정 2024-03-21 16: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아파트값이 16주 만에 하락을 멈추고 보합(0.0%) 전환됐다. 주요 자치구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 전환이 속출하면서 내림세 행진이 끝났다. 전국 아파트값은 이번 주 하락해 17주 연속 약세를 보였다. 다만, 낙폭은 전주 대비 줄어들었다. 전셋값은 수도권 상승세를 포함해 전국에서 오름세를 이어갔다.

2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값 동향에 따르면, 3월 셋째 주(18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보합을 기록했다. 지난주 –0.01%에서 낙폭을 만회해 보합 전환에 성공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 27일 보합 전환한 뒤, 12월 4일 –0.01% 하락을 시작했다. 이후 16주 연속 내렸지만, 이번 주 보합을 기록하면서 추가 하락 우려를 지우는 모양새다.

전국 아파트값 변동률은 -0.03%로 집계됐다. 지난주 –0.05% 대비 0.02포인트(p) 낙폭을 만회했지만, 내림세는 이번 주까지 17주 연속 이어졌다. 수도권은 이번 주 –0.02%, 지방은 –0.04%로 모두 전주 대비 낙폭이 축소됐다.

서울 내 지역별로는 대부분 지역에서 보합 또는 상승세가 포착됐다.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는 이번 주 모두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서초구는 전주(-0.01%) 대비 0.02%p 오른 0.01%로 집계됐다. 강남구는 지난주 –0.01%에서 이번 주 보합 전환했다. 송파구는 전주 대비 0.01%p 더 오른 0.04%로 나타났다. 강동구 역시 전주 대비 0.05%p 상승한 0.02%를 기록했다.

중랑구와 성북구 성동구, 양천구 등은 이번 주 모두 보합 전환에 성공했다. 다만, 강북구는 –0.03%로 집계됐다. 또 노원구는 –0.02%, 도봉구는 –0.04%로 약세를 지속했다.

부동산원은 “서울 아파트값은 주거 여건에 따른 지역과 단지별 혼조세가 보이는 가운데 매수 문의가 소폭 증가했다”며 “일부 단지에서 매도 희망가 상향 조정과 상승거래가 발생해 하락에서 보합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에선 인천은 이번 주 –0.01%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경기는 –0.03%로 지난주보다 0.04%p 상승했다. 인천은 부평구(0.03%)와 서구(0.01%)는 올랐지만, 미추홀구(-0.09%)와 동구(-0.06%), 계양구(-0.04%)는 하락했다.

경기도는 여주시(0.15%)와 고양 덕양구(0.12%) 등이 상승했다. 반면, 안양 동안구(-0.18%)와 화성시(-0.08%)는 약세를 보였다.

전국 전셋값은 지난주와 같은 수준인 0.02%로 나타났다. 서울은 지난주보다 0.01%p 내린 0.07%로 집계됐다. 수도권은 0.07%로 전주 대비 소폭 상승했다. 지방은 –0.02%로 낙폭이 줄었다.

부동산원은 “서울 아파트 전세 시장은 신생아 특례 전세자금 대출 시행으로 요건을 충족하는 지역 내 역세권 단지 등으로 이주 수요가 증가하면서 상승거래가 발생해 상승세가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17,000
    • +0.32%
    • 이더리움
    • 4,885,000
    • -0.59%
    • 비트코인 캐시
    • 544,500
    • -1.89%
    • 리플
    • 843
    • +1.69%
    • 솔라나
    • 251,400
    • +3.8%
    • 에이다
    • 609
    • +0.33%
    • 이오스
    • 828
    • -2.93%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6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250
    • -2.21%
    • 체인링크
    • 19,960
    • -0.55%
    • 샌드박스
    • 468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