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초미세먼지 기승 전망…정부, 석탄발전 가동정지 확대 등 총력 대응

입력 2024-02-27 1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환경부, 3월 말까지 봄철 초미세먼지 관계부처 합동 총력 대응 체제 가동
다중이용시설‧학교 실내공기질 집중 점검 및 공사장 날림먼지 저감 추진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0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0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신태현 기자 holjjak@)

3월은 1년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달이지만, 특히 올해는 기온이 높고 대기가 멈춰 더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추진 중인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더해 관계 부처 합동으로 봄철 초미세먼지 줄이기 총력 대응에 나선다.

환경부는 봄철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 발생에 대비해 3월 31일까지 관계부처 합동으로 총력 대응 체제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연중 3월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의 평균 농도는 27.7㎍/㎥(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12월(24.2㎍/㎥), 1월 (26.7㎍/㎥), 2월(27.1㎍/㎥)과 비교해도 상당한 수준이다. 또 ‘나쁨 일수(36㎍/㎥ 이상)’ 횟수 역시 9일로 12월(5일), 1월(7일), 2월(7일)보다 많다.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본체계 (자료제공=국무조정실)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본체계 (자료제공=국무조정실)

이에 정부는 현재 시행 중인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포함된 저감대책의 현장실행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관계부처와 지자체, 민간이 함께 봄철 초미세먼지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인다.

이번 총력 대응은 △국민 생활공간 집중관리 △봄철 이행과제 강화 △핵심 배출원 실행력 제고의 3대 방향으로 추진된다.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국민 일상 생활공간의 초미세먼지를 집중 관리한다.

지하역사와 철도 대기실 등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은 환기‧공기정화 설비에 대한 특별점검과 함께 습식 청소를 일 3회 이상 하고 오염도가 높거나 교통량이 많은 도로는 청소차 운영을 일 최대 4회까지 확대한다.

또, 신학기를 대비해 학교는 실내공기질을 전수 점검하고 어린이집과 노인요양시설 등의 이용자에게는 고농도 발생 시 행동 요령을 안내‧교육한다. 특히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지속되는 경우 임산부, 호흡기 질환자 등 민감‧취약계층의 탄력적 근무 시행을 적극 권고한다.

이와 함께 봄철에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는 과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겨울철 대비 난방수요 감소 여건을 반영해 공공 석탄발전의 가동정지 기수를 겨울철 15기에서 봄철 28기로 대폭 늘린다.

영농활동 시작 시기를 맞아 불법소각 예방을 위해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하고 산림 인접 지역에 대해서는 파쇄지원단을 운영해 영농잔재물의 파쇄‧재활용을 지원한다.

공사장에 대한 날림먼지 저감조치도 실행, 방진 덮개 설치와 적재함 밀폐, 살수 등의 저감조치와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부산, 인천, 여수‧광양, 울산 등 4대 대형 항만 출입 차량은 제한속도(10~40㎞/h)를 준수하도록 캠페인을 하고 선박 연료유 기준에 대한 점검도 강화한다.

▲서울에 올해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1월 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근처 전광판에서 초미세먼지 경고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서울에 올해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1월 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근처 전광판에서 초미세먼지 경고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밖에 초미세먼지와 그 원인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사업장은 유역 환경청장이 전담해 매주 배출량과 감축목표 이행 상황을 관리한다.

초미세먼지 배출이 우려되는 사업장은 드론과 이동측정 차량 등의 첨단감시장비를 활용해 불법 배출 여부를 특별 단속한다. 또한, 대형 경유차와 도심 내 이동이 잦은 버스 등에 대해서도 배출가스와 불법 공회전을 집중 단속한다.

소각시설 등 공공부문이 운영하는 사업장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경우 가동률 조정 등을 통해 추가로 배출량 감축도 추진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매년 봄철은 국민이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큰 시기였다"라며 "관계 부처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한 총력 대응으로 봄철 초미세먼지 관리 및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62,000
    • -0.28%
    • 이더리움
    • 4,570,000
    • -0.63%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2.42%
    • 리플
    • 734
    • -0.14%
    • 솔라나
    • 204,700
    • +1.89%
    • 에이다
    • 677
    • -2.59%
    • 이오스
    • 1,105
    • -0.9%
    • 트론
    • 168
    • +1.2%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550
    • -0.71%
    • 체인링크
    • 20,100
    • -0.4%
    • 샌드박스
    • 641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