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너머] 예비 대학생의 ‘말할 수 없는 비밀’

입력 2024-02-01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렀다는 A 씨(18)에게 대학에서 어떤 공부를 하고 싶은지 물었다. A 씨에게서는 “원래 가고 싶었던 과는 경영학과”라는 답만 들을 수 있었다. A 씨는 생각보다 수능 점수가 잘 나오지 않아 점수에 맞춰 정시를 지원했다고 했다. 본인이 지원한 전공은 밝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디자인 전공을 희망한다는 B 씨(18)에게도 지원 학과는 ‘말할 수 없는 비밀’이었다. “AI를 활용한 디자인 수업을 꼭 들어보고 싶었는데, 점수가 모자랐다”는 그는 “전혀 관심 없던 과를 썼다. 뭘 배우게 될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가 무전공 입학 확대에 나선다. A, B 씨와 같은 학생들이 폭넓은 전공 공부를 하고 자신에게 맞는 전공을 찾아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앞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해 10월 기자간담회에서 “대학 입학 정원의 30% 정도는 전공 벽을 허물고 입학시킨 뒤 학생들에게 전공 선택권을 주도록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교육부는 ‘2024년 대학혁신 지원사업 및 국립대학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통해 무전공 선발 비율을 높인 대학에 더 많은 지원금을 주겠다고 발표했다. ‘학생 전공 선택권 확대’ 등 대학의 다양한 시도와 성과를 정성평가해 지원금을 배분하고, 무전공 선발 비율에 따라 최대 10점의 가산점을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인기학과 쏠림’ 등 예상 부작용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AI나 반도체 등 취업에 유리한 학과로 쏠림 현상이 심화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정 전공으로 학생들이 쏠리게 되면 대학은 해당 분야 교수 충원과 시설 등 인프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비인기 기초학문은 고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학들은 무전공 입학 확대가 단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지난달 30일 공개한 설문조사에서 대학 총장들은 무전공 입학 확대와 관련해 ‘대학 및 계열 특성에 따라 도입’, ‘장기적 관점에서 단계적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A, B 씨와 같은 학생들에게 본인들이 택한 전공이 ‘말할 수 없는 비밀’이 된 것 또한 일부 인기학과로 학생들이 쏠리는 현상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무전공 입학 확대가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본래 취지대로 진행되려면 더 면밀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99,000
    • +1.02%
    • 이더리움
    • 4,949,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557,500
    • +3.15%
    • 리플
    • 688
    • +1.03%
    • 솔라나
    • 190,200
    • +2.7%
    • 에이다
    • 548
    • +2.05%
    • 이오스
    • 817
    • +1.11%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29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4.88%
    • 체인링크
    • 19,420
    • -3.09%
    • 샌드박스
    • 47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