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새해 첫 출근길 ‘지하철 탑승시위’ 재개…퇴근길 시위 예고

입력 2024-01-02 10: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호선 혜화역서 시위 벌여
올해 예산안 증액 무산 반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일 4호선 혜화역에서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자료제공=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일 4호선 혜화역에서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자료제공=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새해 첫 출근길인 2일 4호선 혜화역에서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올해 예산안 증액 무산으로 인해 시위를 벌인 전장연은 이날 퇴근길에도 선전전을 예고했다.

전장연은 “장애인권리 예산 중 일부 예산인 장애인이동권 예산의 특별교통수단 271억 증액이 반영한다면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를 멈추겠다고 했지만 최종적으로 국회에서 거부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예정대로 권리중심공공일자리 폐지와 더불어 최중증장애인 400명 해고를 강행했다”라며 “장애인권리예산 쟁취를 위해 총선에서 장애인에게 시민권을 보장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전장연은 예산안 증액이 반영된다면 지하철 시위를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국회에서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관련 예산은 9억7000만 원이 반영됐다.

이날 전장연은 4호선 혜화역에서 지하철 탑승을 시도했지만 서울교통공사와 경찰 등과 대치했다. 전장연은 오후 2시 국회의사당역 대합실에서 '2024총선장애인차별철폐연대 출범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오후 6시에는 국회의사당역에서 시청역까지 지하철 퇴근길 선전전도 예고했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전장연의 시위에 대해서 엄격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지난해 △역사 진입 차단 △진입 시 승강장 안전문 개폐 중단 등 승차 제한 △모든 불법행위에 법적 조치 등 3단계 대응책을 발표했다.

일례로 전장연이 지하철을 지연시킬 목적으로 승차를 시도하면 경찰과 협력해 승차 자체를 막을 예정이다. 전장연이 계속해 시위를 중단하지 않으면, 해당 역을 무정차 통과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2021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전장연의 시위로 인해 4450억 원의 사회적 손실이 발생했으며, 약 1060만 명이 정시에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한 것으로 추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06,000
    • -1.4%
    • 이더리움
    • 4,922,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615,000
    • -3.98%
    • 리플
    • 679
    • -1.45%
    • 솔라나
    • 208,600
    • -4.44%
    • 에이다
    • 598
    • -2.76%
    • 이오스
    • 961
    • -2.63%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50
    • -3.16%
    • 체인링크
    • 21,650
    • -3.61%
    • 샌드박스
    • 556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