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엄격한 내부통제와 리스크관리 하에 지속성장”[신년사]

입력 2024-01-02 08: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이 엄격한 내부통제와 리스크관리 하에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함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1991년 은행 설립 이래, 하나금융그룹은 수많은 위기와 역경을 이겨내며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다. 올 한 해도 엄격한 내부통제와 리스크 관리 하에, 내실과 협업을 기반으로 업의 경쟁력과 글로벌 위상을 강화하고, 신영토 확장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생존 전략으로는 ‘협업’을 꼽았다. 서로를 위한 희생과 배려를 통해 헌신적인 협업으로 하나금융그룹의 역량을 결집하고 나아가 경쟁자를 포함한 외부와의 제휴, 투자, M&A 등 다양한 방법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함 회장은 “지난해는 10년 만의 역성장 위기, 비은행 부문의 성장 저하 등 그룹의 부족한 면들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그룹이 처한 상황이 어려운 환경 탓이었다고 변명하고 싶지 않다”면서 “저를 믿고 묵묵히 따라와준 하나가족들에게 그저 미안하고 고마울 따름이다. 더 잘했어야 했는데 아쉬움이 큰 한 해”라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손님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우리의 진심이 잘 전달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프로세스를 개선해 투명하고 합리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우리의 성장 전략에 대한 인식 전환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금리 및 수수료 체계의 산정 방식을 꼽았다. 그는 “금리 상승은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일이었지만, 고금리로 고통받는 많은 이들에게는 이러한 금리 체계가 정당하고 합리적인가에 대한 불신을 넘어 분노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또한 “금리 감면 요청 전에 선제적인 제안은 할 수 없었는지 자문해봐야 한다. 우리의 진심이 잘 전달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프로세스를 개선해 투명하고 합리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짚었다.

마지막으로 함 회장은 “완전히 새로울 미래가 다가오고 있다. 우려했던 위험이 현실화되는 등 고난과 시련도 곳곳에 도사리고 있을 것”이라면서 “모두에게 진심을 다하고, 다 같이 나누고, 희망을 더하며, 함께하는 착한 금융을 통해 슬기롭게 극복해 그룹의 새로운 백년을 위한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하이브 “민희진, 두나무·네이버 고위직 접촉…언제든 해임 가능”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송다은, 갑작스러운 BTS 지민 폭주 게시글…또 열애설 터졌다
  • '1분기 실적 희비' 손보사에 '득' 된 IFRS17 생보사엔 '독' 됐다
  • “탄핵 안 되니 개헌?”...군불만 때는 巨野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84,000
    • +2.12%
    • 이더리움
    • 4,308,000
    • +5.1%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8.41%
    • 리플
    • 725
    • +0.83%
    • 솔라나
    • 240,000
    • +7.82%
    • 에이다
    • 668
    • +4.54%
    • 이오스
    • 1,135
    • +2.16%
    • 트론
    • 173
    • -0.57%
    • 스텔라루멘
    • 150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000
    • +6.73%
    • 체인링크
    • 22,470
    • +3.64%
    • 샌드박스
    • 620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