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온라인 그로서리 게임체인저 될 것” [롯데 부산 CFC 첫삽]

입력 2023-12-05 1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3-12-05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부산 고객 풀필먼트 센터 착공식 참석…“유통업계에 혁신 일으키겠다”

1호 부산 CFC, 2025년 가동 목표…2호는 수도권
2030년까지 1조 원 투입…전국 6개 CFC 구축
2032년 온라인 그로서리 매출 5조 원 목표

▲5일 오후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 내 롯데쇼핑 고객 풀필먼트 센터(CFC) 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 내 롯데쇼핑 고객 풀필먼트 센터(CFC) 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온라인 그로서리(식료품)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되겠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5일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서 열린 고객 풀필먼트 센터(CFC : Customer Fulfillment Center) 착공식에 참석해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에 6개 CFC를 구축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롯데가 오카도와 손잡고 선보일 CFC는 국내 유통업계에 혁신을 일으킬 자동화 물류센터”라면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온라인 그로서리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그는 “롯데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 부산에서 뉴 e그로서리(New e-Grocery) 사업의 첫 걸음을 내딛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부산과의 인연을 더욱 견고하게 다져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첫 삽을 뜬 부산 CFC는 연면적 4만2000㎡ 규모다. 롯데쇼핑은 2000억 원을 투자해 2025년 말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CFC는 인공지능(AI) 기반 수요 예측·재고 관리 시스템, 상품 피킹·패킹 등 전 과정이 자동으로 이뤄진다. 배송 효율과 쇼핑 편의성 개선되는 만큼 롯데쇼핑이 그로서리 시장 1번지로 도약하기 위한 필수 요소로 꼽힌다.

앞서 롯데쇼핑은 작년 11월 영국 리테일테크 기업 오카도와 ‘국내 온라인 그로서리 비즈니스관련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온라인 그로서리 주문·배송 전 과정을 다루는 오카도 스마트 플랫폼(OSP : Ocado Smart Platform)을 적용한 물류센터를 국내에 설립하기 위해서다.

파트너십 계약으로 오카도는 롯데쇼핑의 CFC 내 자동화 풀필먼트를 위한 로봇, 하드웨어와 운영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이에 대한 유지 보수도 지속적으로 담당한다. 현재 오카도는 롯데쇼핑을 비롯해 영국의 오카도 리테일(Ocado Retail), 미국 크로거(Kroger), 캐나다 소비스(Sobeys), 호주 콜스(Coles), 일본 이온(Aeon) 등 전세계 10개국 12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롯데쇼핑은 오카도와 파트너십을 활용, 2030년까지 1조 원을 투자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에 6개 CFC를 건립하고 2032년 온라인 그로서리 매출 5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부산에 이은 두 번째 CFC는 서울, 경기권 고객 수요를 잡기 위해 수도권 지역에 건설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1:3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190,000
    • +0.96%
    • 이더리움
    • 4,159,000
    • +2.82%
    • 비트코인 캐시
    • 366,300
    • -1.93%
    • 리플
    • 772
    • -0.52%
    • 솔라나
    • 148,000
    • -2.95%
    • 에이다
    • 843
    • -4.75%
    • 이오스
    • 1,092
    • +0.18%
    • 트론
    • 194
    • +2.11%
    • 스텔라루멘
    • 161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300
    • -1.86%
    • 체인링크
    • 26,330
    • -3.31%
    • 샌드박스
    • 702
    • -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