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이공계 릴레이 간담회…“학생연구자 피해 최소화”

입력 2023-12-01 17: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오후 3시 충북대학교에서 이공계 학생 대상 충청권 연구개발(R&D)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오후 3시 충북대학교에서 이공계 학생 대상 충청권 연구개발(R&D)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충북대학교에서 이공계 학생 대상 충청권 연구개발(R&D)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연구개발 예산 구조조정에 따라 학생·연구자의 피해가 예상되는 등 연구현장의 위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전국의 R&D 연구 현장을 직접 찾아 이공계 학생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연구개발 예산 구조조정의 취지와 향후 지원 사업 등을 설명하는 이공계 학생들과의 릴레이 대화를 권역별로 진행 중이다.

이번 간담회는 네 번째 릴레이 대화다. 이날은 충북대학교 물리학과 안광휘 박사과정생이 차년도 연구개발 예산 확정에 따른 공고시점 등에 대한 질의를 시작했다. 이후 전략기술 중심의 지원에 따른 기초과학예산 소외 우려, 연구개발비 축소에 따른 과제축소, 중장기 기초과학 예산 편성방향 등에 대해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동 대학원 화학과 김도필 박사과정생은 “학생인건비 뿐만 아니라 졸업 이후 신진연구자의 지원 역시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동 대학원 화학과 유일태 박사과정생은 “대학 연구실에서 고가의 장비를 공동구축하기 위한 지원사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오대현 연구개발투자심의국장은 “내년도 연구개발 예산 편성은 비효율이 발생한 부분을 효율화한 것으로, 건전한 국가 R&D 생태계를 위해서 일정부분 비효율 덜어내기가 불가피했다”면서 “예산 구조조정으로 인해 현장의 성실한 학생·연구자들이 받는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과기정통부는 기초연구사업 중 젊은 연구자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했으며, 대학이 학생인건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기초연구사업의 학생인건비 지출 비율을 상향할 계획이다. 또 내년도 예산안 심의 관련해 국회 논의 단계에서 필요한 부분이 있을 시 협조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75,000
    • -0.44%
    • 이더리움
    • 4,095,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370,000
    • +0.63%
    • 리플
    • 754
    • +1.34%
    • 솔라나
    • 141,700
    • +0.21%
    • 에이다
    • 815
    • +0.87%
    • 이오스
    • 1,123
    • +5.15%
    • 트론
    • 190
    • -2.06%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0.19%
    • 체인링크
    • 25,340
    • +1.48%
    • 샌드박스
    • 716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